검찰, '차은택 지원 의혹' 포스코 권오준 회장 소환 조사

참고인 신분...'광고사 강탈' 차은택 등 관여·청와대 외압 여부 등 조사

등록 2016.11.11 21:18수정 2016.11.11 21:18
1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0)씨의 최측근이자 현 정부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차은택(47)씨 측의 옛 포스코 계열 광고업체 '지분 강탈' 의혹과 관련해 권오준(66) 포스코 회장이 11일 오후 검찰에 출석했다.

최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6시 45분께 권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권 회장은 최씨 최측근인 차씨 측의 지분 강탈 형태가 드러난 광고업체 포레카 매각을 최종 승인한 인물로, 검찰은 매각 결정 이면에 차씨에게 이권을 챙겨주려는 목적이 있는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권 회장을 상대로 포레카 매각 결정이나 이후 실무 과정에 차씨나 최씨가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청와대 쪽의 외압은 없었는지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권 회장은 검찰청사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검찰 조사에 진실되게 대답하겠다"고만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권 회장은 취임 후인 2014년 3월 경영 정상화 차원에서 지분 100%를 가진 포레카를 매각하기로 하고, 그해 말 중견 광고대행사 A사를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후 차씨는 측근인 김홍탁(55) 플레이그라운드 대표와 김영수(46) 당시 포레카 대표 등을 동원해 A사 한모 대표에게 포레카를 인수한 뒤 지분 80%를 넘기라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차씨가 '대부'라고 부른다는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도 "지분을 넘기지 않으면 당신 회사와 광고주를 세무조사하고 당신도 묻어버린다는 얘기까지 나온다"는 험한 말로 한씨를 압박했다. 송 전 원장은 이 혐의 등으로 10일 구속됐다.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강제 모금 의혹의 핵심 인물인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도 지분 강탈 시도에 일부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 강요미수 등 혐의로 6일 구속됐다.
매각 과정에서 불법행위나 차씨의 전횡을 묵인·방치한 정황이 드러나면 권 회장 신분이 피의자로 바뀔 수도 있다.

songa@yna.co.kr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방송사 오디션 8강 진출했지만... 3만원 받았습니다
  2. 2 "개미들 돈 버는 건 거품 덕... 올해 안에 주식시장에서 나와야"
  3. 3 거기 사람 묻혀 있다... 한라시멘트의 끔찍한 과거
  4. 4 왜 안방에서 연예인의 외도와 성생활까지 봐야하죠?
  5. 5 리얼돌 수입 허가한 법원이 내세운 근거 4가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