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현수막도 '차별' 받는 장애인들?

등록 2016.11.25 12:40수정 2016.11.25 12:40
1
원고료주기
일명 '누워서 가는 고급형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25일 오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호남선 승강장 앞에서 '장애인도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싶다'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하자 센트럴시티 터미널 관계자들이 '프리미엄 고속버스' 개통을 알리기 위해 붙인 현수막을 급히 걷어내고 있다.

일명 '누워서 가는 고급형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25일 오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호남선 승강장 앞에서 '장애인도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싶다'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하자 센트럴시티 터미널 관계자들이 '프리미엄 고속버스' 개통을 알리는 현수막을 급히 걷어내고 있다. ⓒ 최윤석


일명 '누워서 가는 고급형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25일 오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호남선 승강장 앞에서 '장애인도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싶다'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하자 센트럴시티 터미널 관계자들이 '프리미엄 고속버스' 개통을 알리기위해 벽면에 붙어있던 현수막을 급히 걷어내고 있다. ⓒ 최윤석


일명 '누워서 가는 고급형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25일 오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호남선 승강장 앞에서 '장애인도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싶다'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하자 센트럴시티 터미널 관계자들이 '프리미엄 고속버스' 개통을 알리기위해 벽면에 붙어있던 현수막을 급히 걷어내고 있다. ⓒ 최윤석


일명 '누워서 가는 고급형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25일 오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호남선 승강장 앞에서 '장애인도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싶다'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하자 센트럴시티 터미널 관계자들이 '프리미엄 고속버스' 개통을 알리기위해 벽면에 붙어있던 현수막을 급히 걷어내고 있다. ⓒ 최윤석


일명 '누워서 가는 고급형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25일 오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호남선 승강장 앞에서 '장애인도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싶다'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하자 센트럴시티 터미널 관계자들이 '프리미엄 고속버스' 개통을 알리기위해 벽면에 붙어있던 현수막을 급히 걷어내고 있다. ⓒ 최윤석


일명 '누워서 가는 고급형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되기 시작한 25일 오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회원들이 서울시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호남선 승강장 앞에서 '장애인도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고 싶다'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하자 센트럴시티 터미널 관계자들이 '프리미엄 고속버스' 개통을 알리기위해 벽면에 붙어있던 현수막을 급히 걷어내고 있다. ⓒ 최윤석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김어준 영상에 표정 굳어... "한겨레 사과 받아야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4. 4 발끈한 윤석열 "정경심을 왜... 다 드러날 테니 기다려달라"
  5. 5 일본 덕에 한국남자 '특별한 존재' 됐다? 경제학자의 궤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