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낳은 건 헌법 아닌 새누리당"

[이말어때] 역사학자의 돌직구

등록 2016.12.01 09:11수정 2016.12.01 09:11
1
원고료주기
a

ⓒ 피클


지난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담화 이후 '개헌'을 말하는 목소리가 늘고 있습니다. 여당에서는 마치 국정농단 사태의 원인이 헌법에 있는 것처럼 슬쩍 물타기 하려는 조짐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야당에서는 대통령 거취 문제를 개헌과 결부시키는 것 자체가 고도의 정치적 꼼수라는 입장입니다.

이런 분위기를 감지한 듯, 역사학자인 전우용 교수는 트위터를 통해 "박근혜를 낳은 건 헌법이 아니라 새누리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더불어 "박근혜 같은 대통령이 다시 나오는 걸 막기 위해 필요한 건, 헌법개정이 아니라 새누리당 해체"라는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비정상의 정상화가 필요합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피클 추천 콘텐츠!

AD

AD

인기기사

  1. 1 서울랜드서 1시간만에 사망한 아들... 엄마는 반백이 됐다
  2. 2 "롯데 쌀 과자, 후쿠시마 쌀 쓴 것 아니냐"... 진실은?
  3. 3 문 대통령 때리는 중앙일보 기사의 '수상한 일본인'
  4. 4 "사랑니 치료하러 갔는데 치아 20개 넘게 갈아버렸다"
  5. 5 "한국인의 얼굴과 일본인의 창자... 이런 사람이 '토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