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파스타샐러드, 홍합볶음밥...혼밥 식단 차리기

혼밥? 혼술? 혼자 만들어 먹기

등록 2017.01.17 12:50수정 2017.01.18 17:14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혼밥, 혼술은 이제 그리 어색한 풍경이 아닙니다. 그리고 나이가 들면 집에서 혼자 만들어 먹는 경우도 많아집니다. 요리? 시작하기가 쑥스러워  그렇지 일단 발을 담그면 그거 별 거 아닙니다.

a

새우버터구이 ⓒ 이덕은


화이트새우라 불리는 흰다리새우는 마트나 시장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냉동새우입니다. 값도 싸서 간편하고 다양하게 요리해 먹을 수 있는 재료이지요. 해동시켜 머리와 등껍질을 따고 등에 칼집을 내 내장을 제거하고 프라이팬에서 버터에 소금과 후추를 뿌려 튀기듯 굽습니다.

a

새우버터구이 ⓒ 이덕은


그렇게 그냥 들면 됩니다. 새우버터구이가 별 건가요? 좀 심심하다면 물을 조금 넣고 체다치즈 한장 넣어 만들면 좀 더 풍미가 깊어집니다. 물론 대가리는 좀 더 익혀야 바삭하겠지요.

a

대파볶음밥 ⓒ 이덕은


또 안주냐고 비아냥대시는 분 있을 테니 간단히 찬밥으로 대파볶음밥을 곁들입니다. 어떻게 만드냐고요?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룹니다. 밥을 넣고 기름에 볶습니다. 골고루 볶아지면 대파를 넣고 굴소스를 조금 넣어 골고루 볶습니다. 그렇게만? 네에~ 그렇게만 해도 대파가 익으며 단 맛이 나고 담백한 맛이 유지됩니다. 그럼 이제는 밥반찬, 맞지요?

a

새우구이 ⓒ 이덕은


뭐니뭐니해도 새우는  구워 먹는 게 제일 맛있지요. 버릴 게 없습니다.

a

새우샐러드 ⓒ 이덕은


샐러드를 만들어 볼까요? 새우를 데치고 야채 찢어넣고 오리엔탈 드레싱으로. 드레싱은 사도 되고 그게 너무 달면 만듭니다. 기본은 단맛, 신맛, 기름진 맛인데 올리고당, 레몬즙, 올리브 오일을 쓰지만 저는 진간장과 쯔유, 식초나 홍초, 설탕이나 올리고당 혹은 물엿, 들기름에 참기름 조금, 깨, 통고추 간 것을 넣고 믹스합니다. 만들어 놓으면 2주 정도는 변질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타이거 새우프라이와 홍합볶음밥

a

타이거새우 프라이와 홍합볶음밥 ⓒ 이덕은


a

새우파스타샐러드 ⓒ 이덕은


애초 새우 파스타 샐러드를 만들려던 것인데 파스타 쪽에 국물이 많이 생겨 따로따로. 프라이팬에 다진 마늘과 새우를 넣고 식용유로 익힌 후 버터와 물을 조금 넣고 슬라이스 치즈 한장, 후추로 간을 본 후 삶은 파스타를 넣고 마감. 샐러드는 파프리카, 양파, 어린 잎 채소, 에담 치즈, 특이하게 톳을 넣고 오리엔탈 드레싱으로 마감.

a

새우꽃게알탕 ⓒ 이덕은


노량진 수산시장을 지나는 길에 냉동 꽃게와 동태알을 사와 냉장고에 있던 타이거 새우와 함께 꽃게새우알탕을.

a

새우꽃게알탕 ⓒ 이덕은


이건 밥반찬이라 해도 믿지 않겠지요?

덧붙이는 글 닥.다.리.로.가.는.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여행에 관심이 있습니다. 그냥 둘러보는 여행이 아닌 느끼는 여행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나경원, 재신임 계획도 짰는데... 깨진 '원내대표 연장의 꿈'
  2. 2 [단독] 가방 분실사건까지... 검찰, 청와대 전방위 압박
  3. 3 노 대통령도 당했다, 검찰에 가면 입 다물라
  4. 4 나도 모르는 내 계좌로... 5천만 원을 날릴 뻔
  5. 5 윤석열의 검찰이 청와대 담을 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