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포스코 회장, 차기 회장에 내정

포스코 이사회 단독후보로 추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연루 의혹 여전히 '부담'

등록 2017.01.25 15:09수정 2017.01.25 15:09
0
원고료로 응원
a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씨 등의 옛 포스코 계열 광고업체 포레카 지분 강탈 의혹과 관련해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2016년 11월 1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굳은 표정으로 조사실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연루 의혹에도 불구하고 연임 가도에 가장 큰 고비를 무사히 넘었다.

포스코 이사회는 25일 권 회장을 최고경영자(CEO) 단독 후보로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제 권 회장은 오는 3월 정기주총에서 재선임 절차만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이 됐다. 사실상 차기 회장으로 내정된 셈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지기 전까지 권 회장은 연임에 큰 걸림돌이 없을 듯 보였다. 하지만 포스코 계열사였던 광고회사 포레카에 대한 최순실 측의 강탈 과정에 권 회장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연임에 적색등이 켜졌었다.

또한 2014년 권 회장 선임 과정에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개입됐으며 최근에는 차은택씨와 친한 조원규씨의 임원 채용 과정 등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의혹이 제기되면서 연임에 실패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일부에서 제기되기도 했었다.

하지만 권 회장은 자신을 둘러싼 이같은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경영자 후보추천위원회와 이사회 모두 권 회장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역대 포스코 회장 중 연임에 실패하는 첫 사례에서도 벗어날 수 있게 됐다.

물론 현재 박영수 특검팀이 권 회장의 2014년 선임 과정에 대한 수사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포스코나 권 회장 모두 큰 부담을 안고 있는 셈이다.

이와 같은 부담을 털고 권 회장이 새로운 포스코 시대를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방송사 오디션 8강 진출했지만... 3만원 받았습니다
  2. 2 "개미들 돈 버는 건 거품 덕... 올해 안에 주식시장에서 나와야"
  3. 3 거기 사람 묻혀 있다... 한라시멘트의 끔찍한 과거
  4. 4 왜 안방에서 연예인의 외도와 성생활까지 봐야하죠?
  5. 5 리얼돌 수입 허가한 법원이 내세운 근거 4가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