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손학규, 국민의당 입당 "친문 패권 맞서자"

17일 입당식 연 뒤 이찬열·박우섭 당 최고위원 임명... 국민의당, 개헌안 발표 예정

등록 2017.02.17 11:30수정 2017.02.17 11:30
28
a

국민의당 점퍼 입는 손학규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17일 입당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 남소연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17일 국민의당에 정식으로 입당했다. 국민의당은 손 의장 입당을 환영하는 한편, 이날 오전 국민의당 개헌안을 발표하기로 했다.

손 의장은 이날 오전 9시 국회 본청 제4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국회의원 합동연석회의에 참석해 입당원서에 서명했다. 손 의장 측 인사인 이찬열 의원(무소속)과 박우섭 인천남구청장과 함께였다. 뒤로는 "국민의당 입당을 환영한다"는 현수막이 붙어있었다.

손 의장은 입당 인사로 "대단히 반갑고 따뜻하게 환영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국민의당은 대한민국 정통 야당의 적통을 이은 적자다. 총선 때 제3당 자리를 차지해 국회 다당체제를 확립했고, 이를 활용해 많은 개혁성과를 거뒀다"라고 말했다.

손 의장은 이날 '친문(재인)패권'을 겨냥하기도 했다. "국민의당은 이제 부·권력을 독점한 극소수 패권 세력으로부터 국민을 지키고, 영남 패권·친문 패권 등 모든 특권·패권과 맞서 싸워야 한다", "국민은 친박 패권에서 친문 패권으로 바뀌는 게 아닌, 진정한 정권교체를 바란다"는 설명이다.

입당과 관련해 당내 유력 대선후보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정말 기쁜 날"이라며 "손 의장님은 제가 존경하는 훌륭한 정치인이다. 저도 열심히 협력하고 경쟁해서 반드시 정권교체 하겠다"라고 말했다.

천정배 전 공동대표도 "이제 국민의당의 수권 능력이 획기적으로 커졌다고 본다"며 "공정하게 경쟁하면서도 똘똘 뭉쳐서 대선에서 승리하고 국민이 바라는 국가대개혁을 이뤄내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다지자"라고 밝혔다.

a

국민의당 대선주자 한 자리에17일 국민의당에 입당한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당내 대선주자로 경쟁하게 될 안철수, 천정배 의원과 함께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손학규 "국민은 친박→친문 패권으로 바뀌는 게 아닌, 진짜 정권교체 바라"

박지원 당대표도 환영사를 통해 "손학규 전 대표가 조건 없이 복당·입당을 선언한 만큼, 우리 국민의당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하나가 되자고 제안하고 결정했다"면서 "국민의당은 패권 정치를 청산하고 반드시 정권교체 하겠다. 입당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당대표·주승용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은 이날 당 색깔인 녹색과 당 로고가 새겨진 점퍼를 맞춰 입고 등장했다. 당 캐릭터인 '미노'가 새겨진 배지도 오른쪽 가슴에 달았다. 국민의당은 이어 이찬열 의원(무소속)과 박우섭 인천 남구청장을 당내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추대했다.

한편 당내 현안인 '사드배치반대' 당론과 관련해서는 논의가 진행 중이다. 박 대표는 이와 관련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내에 찬반 의견이 여럿이나, 국회 비준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게 당의 생각"이라며 "좀 더 내부 논의를 거친 뒤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다음 주 가급적 의총을 열려고 한다"고 말했다.

관련해 안 전 대표는 "손 전 대표가 입당했으니 함께 할 수 있는 방법을 서로 의논하기로 했다"며 "(사드배치 관련 당론을) 전체적으로 의논하겠다"라고만 답변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전 11시 30분 구체적인 개헌안에 대해 김동철 의원(당 개헌특위 위원장)이 발표할 예정이다.
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AD

AD

인기기사

  1. 1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났나, 박상기 법무부 장관 지명
  2. 2 [단독] 이유미 "시킨 대로 한 죄밖에 없는데" 새벽에 문자 호소
  3. 3 여교사도 섹스한다, 그게 어떻단 말인가
  4. 4 대전 한 중학교, 수업중 집단 자위행위 '말썽'
  5. 5 박주민 "문자도 보내고, 국민소환제도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