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myNews

뉴스사는이야기

맨위로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대전환경운동연합과 월평공원 갑천 생태해설가는 유등천과 갑천 종주를 마치고 2017년 대전천 종주를 시작했다. 백두대간이나 지리산 종주와는 느낌부터가 다르다. 지난 16일 대전천 발원지를 찾기 위해 만인산 휴게소에 10명의 참석자가 모였다. 지난해 12월 갑천종주를 마치고 3개월만에 다시 시작한 종주를 하기 좋은 날씨다.(참고 기사: 대전 갑천 종주, 그곳 터줏대감들을 만나다 )

대전천 발원지인 봉수레미골은 봉화를 올린 골짜기라는 뜻으로 만인산 봉수대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봉수레미골에 위치한 대전천 발원지는 대전 상서동에 위치한 만인산 휴게소 사잇길로 약 20분 도보로 이동하면 만날 수 있다.

16일 10시 마인산 휴게소에 집결한 참가자들은 산채로를 따라 이동하기 시작했다. 계곡 옆으로 난 산길은 대전천 발원지 계곡을 따라 나있다. 물소리를 들으며 짧은 거리를 이동하면 봉수래미골에 대한 안내와 함께 발원지 표지석이 나온다. 대전의 3대하천(대전천, 유등천, 갑천)중에 유일하게 대전시계 내에서 발원하는 대전천이다.

축소
▲ 대전천 발원지 모습 . ⓒ 이경호

우리는 시산제를 지내는 산사람처럼 시천제를 드리는 마음으로 맑은 물한잔을 올렸다. 약 23km의 대전천 종주를 무사히 마치게 해달라는 염원을 담았다. 작은 물이 고인 발원지에는 도롱뇽과 산개구리가 알이 자리하고 있었다. 벌써 봄을 준비하는 생명들은 다음세대를 준비하고 있었던 것이다.

대전천 발원지에는 옆새우도 살고 있었다. 1급수의 맑은 물에만 사는 옆새우의 존재는 발원지의 물이 얼마나 깨끗한지를 확인해주고 있었다. 대전천이 발원하는 산을 조망하기 위해 만인산 정상까지 산책을 하기로 했다. 꽤 가파른 계단을 올라가야 만인산 정상을 만날 수 있다.
축소
▲ 만인산 정상에서 바라본 금산 금산이 추부가 한눈에 보인다. ⓒ 이경호

올라가는 길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매 놓은 줄이 굴참나무의 허리를 졸라매고 있었다. 부피생장에 장애가 되면 굴참나무는 죽어갈 수 있어 보완이 필요해 보였다. 이를 보고 대전시에 개선을 요구했다. 대전 공원관리사업소 담당자로부터 조치하겠다고 답변을 받았다.

축소
▲ 굴참나무를 조이는 밧줄 만인산 안전을 위히 설치한 밧줄이 조여가고 있다. ⓒ 이경호

오늘 길에 나비를 만났다. 벌써 나비가 나왔냐며 의아해 하는 필자에게 임혜숙 선생님이 이른 봄에 만날 수 있는 나비라며 면박을 준다. 네발나비과의 뿔나비는 만인산 낙엽 아래에서 성체로 겨울을 난다며, 성체로 겨울을 나는 곤충들이 많다고 부연하신다.

축소
▲ 만인산 네발나비과의 뿔나비 . ⓒ 이경호

우리는 단체사진으로 시천제(?)를 마무리했다. 매월 두 번째 수요일 오전에 진행되는 대전천 종주의 시작은 이렇게 마무리 되었다. 23km의 종주가 기다려진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