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myNews

뉴스민족·국제

맨위로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18일 오후 베이징(北京)에서 회담을 열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를 논의했다.

미·중 외교 수장은 한반도 정세가 위험한 수준에 이르렀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며 대북 문제에 협력하기로 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핵 위협을 강조한 반면 중국은 엄격한 대북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북핵 해결에 있어 양국이 단기간에 접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오후 미·중 외교장관 회담 후 베이징 조어대(釣魚台)에서 연합뉴스 등 주요 매체만 초청된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핵위협을 다시 강조했다"며 "북한이 더 좋은 선택 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한반도 긴장 정세가 꽤 위험한 수준에 이르러 우리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 많은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의 목표는 한반도 평화라고 왕이 부장이 말했다"면서 "(이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중국의 북한에 대한 관심에 감사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왕이 외교부장은 "사드와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북한 이슈에 관심이 많을 것으로 안다. 중국은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견지하며 한반도 문제의 본질은 북한과 미국의 문제라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미·북 3국 회담에 이어 6자 회담으로 가야 한다"면서 "엄격한 제재를 가하면서도 응당 대화 노력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정한 담판의 진전을 이뤄야 하며 평화와 외교적 수단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현재 새로운 교차점에 서 있으며 엄격하게 안보리 결의를 집행하고 북한과 대화 노력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왕이 부장은 "전면적으로 판단해서 우리는 이미 이 문제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으며 각국의 좋은 의견을 환영한다"면서 "틸러슨 장관이 말한 것처럼 양측은 공통의 인식이 있으며 안보리 결의를 지속하며 평화적인 노력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 대만, 미·중 양자 무역과 관련해 "솔직하고 실용적이면서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했고, 틸러슨 장관은 "왕이 부장에게 동아시아와 아태지역의 안전 유지의 중요성을 거론했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과 왕이 부장은 이날 회동에서 내달 초로 예정된 양국 정상회담 문제도 긴밀히 조율했다.

왕이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틸러슨 장관에게 "미·중 양국이 신뢰와 협력 증진을 확실히 구체화하길 바란다"면서 "현재 미·중은 양국 정상과 각급별 교류를 긴밀하게 유지하고 있으며 이번에 깊이 있는 의견 교환을 통해 더 많은 합의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왕이 부장과 기자회견이 끝난 뒤 틸러슨 장관은 곧바로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만나 만찬장으로 향했다.

양제츠 위원은 "틸러슨 장관이 와줘서 감사하다"면서 "미·중 양국 정상이 통화했듯이 협력하고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일정상으로 볼 때 19일 오전 시진핑 주석을 예방한 뒤 귀국길에 오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좋은기사 후원하고 응원글 남겨주세요!

태그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