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이동식 감옥'이 아니에요!

등록 2017.03.20 12:28수정 2017.03.20 12:31
0
원고료주기
a

ⓒ 이주빈


a

ⓒ 이주빈


a

ⓒ 이주빈


광주광역시 동구 산수동 푸른길엔 머치 감옥 같은 구조물이 하나 있습니다. 이동식 감옥이냐구요? 전혀 아닙니다. 언뜻 보기엔 감옥처럼 보이지만 독서실입니다. 그것도 혼자 앉아서 책 읽는 곳입니다.

산수동은 광주의 구도심 중 하나로 도심재생 사업을 하면서 주민들 아이디어를 모았습니다. 그때 한 주민이 푸른길 공원에 운동기구만이 아니라 혼자 여유롭게 앉아서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이 제안이 받아들여져 만들어진 것이죠.

겨울엔 살짝 추울 수 있겠지만 소나무 아래서 혼자 호젓하게 책 읽는 기분, 너무 좋을 것 같네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AD

AD

인기기사

  1. 1 박근혜·유영하 돌발행동에 난장판 된 법정
  2. 2 세월호 팔찌와 17억원 기부, 박해진의 고집을 응원한다
  3. 3 26개의 변기 청소하고 퇴근, 눈물만 흘렀습니다
  4. 4 독종 기자 주진우의 MB 돈 찾아 삼만 리
  5. 5 '국민엄마' 김해숙이 사생활을 철저히 비공개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