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박근혜 자택 앞 '알몸' 소동

등록 2017.03.20 17:39수정 2017.03.20 18:25
6
원고료주기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스스로를 '정도령'이라고 밝힌 한 남성이 알몸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이날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알몸시위를 벌인 남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a

[오마이포토] ⓒ 이희훈


a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자택 앞에서 한 남성이 알몸으로 소리를 지르며 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 이희훈


a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자택 앞에서 한 남성이 알몸으로 소리를 지르며 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 이희훈


a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자택 앞에서 한 남성이 알몸으로 소리를 지르며 소동을 피우다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 이희훈


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2,164

AD

AD

인기기사

  1. 1 "너도 XX 하나 잘리고 싶냐" 전두환과 부하들의 뻔뻔함
  2. 2 이창동 "억눌린 마음, 나홀로 섹스... 젊음 이해하려 했다"
  3. 3 고등학생 처제가 개업한 형부에게 보낸 화분
  4. 4 분노한 여성들, 이들은 왜 "여성유죄 남성무죄" 외쳤나
  5. 5 의심받았던 손석희의 '다짐'... 고개숙인 모습조차 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