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모이] 대전 에너지 전환 시나리오 만들기

등록 2017.03.20 20:56수정 2017.03.20 20:56
0
a

ⓒ 이경호


a

ⓒ 이경호


a

ⓒ 이경호


서부영화의 주인공이었던 존웨인은 암으로 죽었다. 네바다에서 영화 <정복자>를 촬영할 당시 미국의 핵실험에 노출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정복자 촬영 시기에 핵실험을 많이 했다고 한다. 정복자 촬영 스태프 220명 중 90명이 암 진단을 받았다고 하니 합리적 의심이 아닐 수 없다.

20일 저녁 대전환경운동연합 에너지 전환모임에서 '에너지 전환과 에너지 시민을 위한 에너지민주주의 강의'라는 책을 읽고 함께 공부하면서 들은 존웨인의 사례는 충격이었다.

원자력연구소 문제로 탈핵의 핵으로 부상한 대전시. 백색비상과 방사선 요오드 누출 사고 등 시민들은 알지 못하는 일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곳이 원자력 연구소다. 최근에는 방사능폐기물 무단 폐기와 내진보강과정에서의 부실검증 등 원자력연구소의 도덕적 헤이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탈핵을 통한 에너지 전환이 되지 않는다면 대전시민의 안전은 담보할 수 없다. '에너지 전환과 에너지 시민을 위한 에너지민주주의 강의'에서는 위험한 에너지 핵발전을 멈추기 위한 대안에너지 시나리오를 작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가상의 시나리오를 보여주고 있다.

대전의 에너지 전환 시나리오를 만들기 위한 대전환경운동연합의 에너지 전환모임은 앞으로도 계속된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권력과 자본앞에 당당한!

AD

AD

인기기사

  1. 1 이낙연 아들 자료 요구하다 역풍 맞은 한국당 의원
  2. 2 언론이 놓친 문 대통령의 '신의 한수'
  3. 3 [오마이포토] '문자 폭탄' 맞은 경대수 의원 "아들 간질로 군면제"
  4. 4 한국당, 검증 안 된 '문자제보'로 이낙연 공격
  5. 5 소녀상 지킴이 김샘씨에 벌금형 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