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동네 개천가의 신종 헬스 기구

등록 2017.03.21 10:33수정 2017.03.21 10:33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우리나라의 강과 하천엔 어디나 운동기구들이 마련돼 있다.
운동기구들은 모두 비슷하게 생겼는데, 동네 개천가엔 특이한 헬스 기구가 있다.

어르신들이 약속이나 한 듯 한쪽 다리를 난간에 걸고 서 있다.
다리에 쌓인 피로가 싹 풀린다고 ^^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2,760

AD

AD

인기기사

  1. 1 김아랑 '노란리본' 비난한 김세의 기자, 이건 어떤가
  2. 2 이효리의 현명한 판단, 그는 윤아의 눈물 활용하지 않았다
  3. 3 "이윤택과 작업한 남자들은 왜?" 연극계 여성들의 일침
  4. 4 팀추월, 특정선수 인성 문제? 빙상연맹의 '예고된 참사'
  5. 5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 "김보름·박지우, 노선영과 함께 갔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