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검찰청, 박근혜 소환 앞두고 외부인 출입통제

등록 2017.03.21 07:46수정 2017.03.21 09:40
0
원고료주기
a

박근혜 소환 앞두고 취재비표 수령하는 기자들 ⓒ 유성호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받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검찰수사관들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며 검문검색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662

AD

AD

인기기사

  1. 1 지금껏 발견 못한 세월호 단톡방 대화, 처음부터 없었을까?
  2. 2 '망가진 MBC'의 얼굴, 배현진-신동호가 보여준 활약
  3. 3 "SNS 공개 글 김원석 것 맞다" 한화 김원석 '막말' 일파만파
  4. 4 장례 하루 전날 세월호서 손목뼈 발견... 해수부 '은폐'
  5. 5 '막말 논란' 김원석 사태, 본질은 'SNS'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