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검찰청, 박근혜 소환 앞두고 외부인 출입통제

등록 2017.03.21 07:46수정 2017.03.21 09:40
0
원고료주기
a

박근혜 소환 앞두고 취재비표 수령하는 기자들 ⓒ 유성호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받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검찰수사관들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며 검문검색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065

AD

AD

인기기사

  1. 1 "김윤옥, 2010년 벨기에서 명품 쇼핑
    아침에 매장 문이 열리자마자 갔다"
  2. 2 MB맨 정두언은 왜 폭로의 선두에 섰나
  3. 3 김종필이 명령하고 거지왕이 창조한 '생지옥'
  4. 4 홍준표도 못 피한다, 전희경의 '셀프 종북 몰이'
  5. 5 심석희 코치 폭행 사건... 그 이면에 있는 안타까운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