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오마이포토] 검찰청, 박근혜 소환 앞두고 외부인 출입통제

등록 2017.03.21 07:46수정 2017.03.21 09:40
0
a

박근혜 소환 앞두고 취재비표 수령하는 기자들 ⓒ 유성호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조사를 받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검찰수사관들이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며 검문검색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권력과 자본앞에 당당한!

AD

AD

인기기사

  1. 1 어머니의 전화 "문 대통령 돼서 만족하니?"
  2. 2 언론이 놓친 문 대통령의 '신의 한수'
  3. 3 이낙연 아들 자료 요구하다 역풍 맞은 한국당 의원
  4. 4 4대강 망친 '스페셜'한 책임자들
  5. 5 남영동 대공분실 고문실이 5층인 이유, 섬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