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노회찬 "안철수, 자장면 먹고 싶다는 것"

[이말어때] 박근혜 사면 논란 관련 촌철살인

등록 2017.04.04 11:47수정 2017.04.04 11:47
14
원고료주기
a

ⓒ 피클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관련 논란에 새로운 어록이 탄생했습니다. '촌철살인'의 대가로 유명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주인공입니다. 노 원내대표는 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의 사면 논란은 "보수층에 추파를 보내는 신호"라고 해석했습니다.

그는 논란이 된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중국집 앞을 지나가면서 돈이 있다면 자장면 먹는 문제를 심각하게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은 "먹고 싶다는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뜨거운 감자인 '사면'이 대선 정국에서 자장면이 된 모양새입니다.
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AD

AD

인기기사

  1. 1 달걀 갖고 문재인 정부 공격하다 모양 빠진 바른정당
  2. 2 '강남역 살인사건' 아니라던 <토일렛>, 내용은 더 충격적
  3. 3 "시댁은 섬에 있어" 남편 말만 믿었는데...
  4. 4 "기자들이 대통령 쫓아가려면 공부 많이 해야겠다"
  5. 5 김장겸-권재홍 앞다퉈 '충성맹세'... 충격적인 MBC 속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