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노회찬 "안철수, 자장면 먹고 싶다는 것"

[이말어때] 박근혜 사면 논란 관련 촌철살인

등록 2017.04.04 11:47수정 2017.04.04 11:47
14
a

ⓒ 피클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관련 논란에 새로운 어록이 탄생했습니다. '촌철살인'의 대가로 유명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주인공입니다. 노 원내대표는 4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의 사면 논란은 "보수층에 추파를 보내는 신호"라고 해석했습니다.

그는 논란이 된 안철수 국민의당 의원의 발언에 대해 "중국집 앞을 지나가면서 돈이 있다면 자장면 먹는 문제를 심각하게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은 "먹고 싶다는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뜨거운 감자인 '사면'이 대선 정국에서 자장면이 된 모양새입니다.

19대 대통령선거 '알고뽑자' 바로가기

19대 대선톡 '그것이 묻고 싶다' 바로가기

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권력과 자본앞에 당당한!

AD

AD

인기기사

  1. 1 [모이] 대선 토론 끝난 밤, 실검 1위는 '손석희'
  2. 2 '잘 나가던' 문재인, 왜 그랬을까
  3. 3 [오마이포토] 웃음 터진 문재인과 '문재수'
  4. 4 안철수 측 "고용정보원 특혜채용자는 권양숙의 9촌"
  5. 5 바른정당 속내, 홍준표에게 딱 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