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남들은 마시는 커피, 전 키웁니다

한국에서 커피나무 키우기

등록 2017.04.15 20:10수정 2017.04.15 20:10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김락서


a

ⓒ 김락서


a

ⓒ 김락서


a

ⓒ 김락서


a

ⓒ 김락서


작년 처가 농장에서 시도한 커피 재배.

작년에 커피나무 생두를 심어서 싹이 난 모종을 화분에 심어와서 겨울을 났다.

커피를 한국에서 키우는 것이 생소했다.

겨울을 견디기 어렵기 때문이다. 처가에서 하우스 안에서 겨울나기를 시도했지만 아쉽게도 겨울을 견디지 못했다.

그나마 집에 갖고 온 조그만 화분에 심긴 커피가 몸살을 하면서 겨울을 견뎠다.

잎 쪽에 병든 부분도 있어서 잘라주기도 했는데, 봄이 되니 새순을 틔웠다. 큰 화분으로 옮겨 심고 두 번째 순을 틔우기 시작한다.

커피가 열대식물이라서 키우기 어렵다고 하지만 온도만 잘 관리해주면 가정에서 키우기가 쉬운 것 같다.

개인적으로 다른 화초들은 봄에 사서 키우더라도 두 달 넘기기가 어려웠는데, 커피나무는 벌써 7개월 이상 키우고 있다. 물만 주고 있는데도 생명력이 강하다.

잎 새순이 돋아나는 것을 아이에게 보여주었더니, 자기가 물을 주겠다며 컵에 물을 담아왔다. 이 커피가 자라서 커피열매를 얻게 되는 시점은 언제쯤일까?

커피 키우는 즐거움을 느끼는 요즘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3,432

AD

AD

인기기사

  1. 1 최승호 사장이 무릎 꿇자, 세월호 유가족 "눈물 난다"
  2. 2 7년간의 참상 뒤집은, 손정은의 '자성'과 최승호의 '사죄'
  3. 3 '귀환' 박성호 "숨어서 중계하는 MBC 기자... 기가 막혔다"
  4. 4 "대한민국이 알고있던 홍준표는 가짜다"
  5. 5 안철수 "최승호 MBC 사장 임명, 적폐청산 하지 않은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