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풀려나 고영태 잡혀가, 이런 나라에..."

[이말어때] 검찰 개혁 요구하는 국민의 분노

등록 2017.04.12 08:01수정 2017.04.12 08:01
11
원고료주기
a

ⓒ 피클


'법꾸라지'라 불리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두 번째 구속영장도 기각되었습니다. 반면, 특검 수사에 협조적이었던 고영태씨는 긴급체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셉니다. 관련 인물들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하며 빠르게 확산하는 모양새입니다.

이에 대해 김민정 시인은 트위터를 통해 "우병우는 풀려나고 고영태는 잡혀가고. 자식 왜 안 낳냐고 묻지 마라. 이런 나라에 누굴 살게 할 것인가"라며 "지치는 뉴스"라고 일갈했습니다.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적 분노가 대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클럽아이콘12,760

AD

AD

인기기사

  1. 1 김아랑 '노란리본' 비난한 김세의 기자, 이건 어떤가
  2. 2 이효리의 현명한 판단, 그는 윤아의 눈물 활용하지 않았다
  3. 3 "이윤택과 작업한 남자들은 왜?" 연극계 여성들의 일침
  4. 4 팀추월, 특정선수 인성 문제? 빙상연맹의 '예고된 참사'
  5. 5 제갈성렬 SBS 해설위원 "김보름·박지우, 노선영과 함께 갔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