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조국의 응원? "자유한국당 14.99% 기대"

[이말어때] 대선 이후 파산 가능성

등록 2017.04.19 08:56수정 2017.04.19 08:56
3
a

ⓒ 피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까지 집권당의 지위를 유지했던 자유한국당(구 새누리당). 그러나 과거의 영광은 간곳없고 이제 생존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대선주자인 홍준표 후보의 낮은 지지율 탓에 선거 후 파산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대선에서 15% 이상 득표해야 선거비용 전액을 돌려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조국 서울대 로스쿨 교수는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자유한국당 대선 득표율) 14.99% 기대한다"면서 "17년 대선, 18년 지선, 20년 총선을 통하여 '친박' 집단은 정치적으로 사멸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탄핵 정국에서 보였던 자유한국당의 후안무치한 태도를 떠올리면 지나친 언사만은 아닐 듯합니다. 대선을 둘러싼 관전 포인트가 하나 늘었습니다.

19대 대통령선거 '알고뽑자' 바로가기

19대 대선톡 '그것이 묻고 싶다' 바로가기

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권력과 자본앞에 당당한!

AD

AD

인기기사

  1. 1 [오마이포토] 웃음 터진 문재인과 '문재수'
  2. 2 트럼프 "한국, 사드 비용 10억 달러 내라"
    '사드 폭탄'에 문재인-안철수 엇갈린 운명
  3. 3 홍준표 "사드, 전부 보상 해드리겠다"
    김천 대책위 "필요 없다, 안 찍겠다"
  4. 4 삼성폰 만들다 실명... 책임지는 사람 없었다
  5. 5 '사드 강행' 황교안·한민구·김관진 등 검찰 고발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