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봄을 품은 숯골내를 만나다

대전충남녹색연합 20주년 기념하며 '아름다운 대전의 물길을 찾아서' 진행

등록 2017.04.21 15:02수정 2017.04.21 15:02
0
a

출발지에서 인사를 나누는 참가자들 ⓒ 육정임


'대전 지방하천 따라 걷기' 두 번째 시간이 4월 18일(화) 탄동천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녹색연합 초대 청년회장이며, 현재는 (사)대전문화유산울림의 대표이신 안여종 운영위원이 오늘 진행을 맡았습니다.

a

탄동천 걷기 인솔을 맡은 대전충남녹색연합 안여종 운영위원. (사)대전문화유산울림 대표 ⓒ 육정임


솔숲이 멋들어진 자운대 수운교에 오늘의 길동무들이 모두 모였습니다. 수운교는 1923년 이최출룡자가 창립한 동학계 종교로 동학의 창시자 수운 최제우의 호를 따서 이름 지어졌습니다. 금병산을 병풍처럼 두르고 있는 고즈넉한 자운대에 들어서니 수운교 본부가 이곳에 터를 잡은 이유를 짐작하고도 남습니다.

a

탄동천 걷기 출발지인 수운교에서 참가자 단체사진 ⓒ 육정임


탄동천은 금강의 제2지류로 '숯골내'라고 부릅니다. 탄동 또는 숯골이라는 지명은 옛날 마을에서 숯을 많이 구워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본래 이 지역은 조선 시대 공주목 탄동면에 속했던 곳으로 조선 영조 때 편찬한 '여지도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수운교 경내에서 대전광역시 유형문화재로 등록된 수운교 천단과 두드리면 종소리가 난다는 석종, 봉령각을 둘러보았습니다. 대전에 살지만 수운교에 처음 온 분들이 많았습니다. 경관이 수려하고 볼거리가 많아 가족들과 다시 한번 찾겠다며 다짐했습니다.

a

금병산 계곡에서 만난 우물 ⓒ 육정임


생명과 평화의 기운이 깃든 수운교를 지나 탄동천 발원지인 금병산 계곡으로 발길을 옮겼습니다. 물은 금병산 계곡에서부터 용솟음쳐 바위를 지나 작은 내로 흘러들었습니다. 몇 년 전까지도 마을주민들이 식수로 사용하던 우물터도 남아있습니다.

a

대한민국 3군 통합 군사 훈련시설이 들어와있는 자운대를 흘러가는 탄동천 ⓒ 육정임


물길을 따라 발길을 옮깁니다. 대한민국 3군 통합 군사 훈련시설이 들어와 있는 자운대 옆을 지납니다. 봄비가 지난 뒤의 풀숲에 초록이 유난히 푸르릅니다.

a

탄동천변에서 만난 자색괴불주머니 군락 ⓒ 육정임


봄을 맞은 천변에는 꽃들이 지천입니다. 봄까치란 별명이 더 친근한 개불알꽃부터 애기똥풀, 괴불주머니, 개나리, 민들레, 조팝나무꽃, 복사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a

탄동천을 걸으며 민들레홀씨를 불고 있는 참가자 ⓒ 육정임


민들레 홀씨를 후~하고 바람에 날려보고, 자색괴불주머니 군락 앞에서는 잠시 발길을 멈추고 숨을 고르고 지나갑니다.

a

탄동천변의 고라니똥 ⓒ 육정임


아침녘 고라니가 지나간 자리의 똥자리와 젖은 땅에 깊이 박힌 발자국, 그리고 혼인깃을 세운 왜가리와 물을 차며 날아오르는 흰뺨검둥오리와 쇠오리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a

탄동천변을 걷고 있는 참가자들 ⓒ 육정임


탄동천은 불과 몇 년 전만해도 심한 오염에 시달렸습니다. 자운대 개발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던 70년대에는 우수관과 오수관이 구분되지 않는 통합관을 설치하여 하천의 오염이 심각했습니다. 몇 해 전 분류관 공사가 마무리된 이후에 우수만 하천으로 흘러내리고, 하수는 차집관을 통해 하수종말처리장으로 흘러감으로써 현재는 2~3급수 정도의 수질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a

탄동천을 따라 걸으며 만난 수령 350년의 가정동 회화나무 ⓒ 육정임


물길을 따라 내려오다 대전교육정보원 뒤에서 가정동 회화나무를 만났습니다. 수령이 족히 350년이 된 15m 높이의 노거수입니다. 조선시대에는 궁궐의 마당이나 출입구에 잡귀를 물리치기 위해 많이 심었다고 합니다. 큰 가지를 늘어뜨리고 하염없이 탄동천을 바라보며 서있는 회화나무 앞에서는 잠시 시간이 멈춰버린 듯합니다.

a

탄동천과 갑천 합수지점 ⓒ 육정임


추목동 금병산에서 발원하여 자운동, 장동을 거쳐 신성동에서 소하천인 추목천과 장동천과 합류한 후, 구성동 국립중앙과학관 앞에 다다랐습니다. 그리고 매봉교를 지나 국가하천인 갑천과 만났습니다. 탄동천 물길을 따라 8.5km를 걸으며 자연의 벗들과 만나고 사람 사는 이야기들이 풍성하게 어우러지는 멋진 날이었습니다.

a

탄동천 물길을 따라 함께 걸어온 참가자들 ⓒ 육정임


대전충남녹색연합 20주년, (사)대전문화유산울림 5주년 기념으로 진행되고 있는 '2016 대전 지방하천 따라 걷기'는 12월까지 매월 셋째 주 화요일에 진행되며, 5월에는 16일(화)에 산삼골부터 장현교까지 이어지는 반석천 물길을 찾아떠납니다. 함께 하실 분들은 대전충남녹색연합으로 신청하시길 바랍니다.

문의 : 042-253-3241 대전충남녹색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AD

AD

인기기사

  1. 1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났나, 박상기 법무부 장관 지명
  2. 2 [단독] 이유미 "시킨 대로 한 죄밖에 없는데" 새벽에 문자 호소
  3. 3 여교사도 섹스한다, 그게 어떻단 말인가
  4. 4 대전 한 중학교, 수업중 집단 자위행위 '말썽'
  5. 5 박주민 "문자도 보내고, 국민소환제도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