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주범' 당진에코파워 건설 철회하라"

[현장] 환경운동연합 미세먼지특위 당진서 기자회견

등록 2017.04.25 09:38수정 2017.04.25 09:38
0
원고료로 응원
a

미세먼지특별위원회 기자회견 환경운동연합의 미세먼지특별위원회가 당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최효진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 마련의 일환으로 당진에코파워(석탄발전소)의 승인절차를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24일 오전 11시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는 환경운동연합 미세먼지특별위원회(아래 미세먼지특위)는 기자회견을 갖고 당진에코파워 승인절차에 대한 즉각 중단을 요구하고, 승인절차는 추후 새로운 정권이 들어서면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세먼지특위 공동위원장인 장재연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와 남현우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의장은 물론 당진환경운동연합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미세먼지특위 측은 "현 정부는 석탄발전소 대기오염에 의한 심각한 건강영향에 대한 인정은커녕 석탄발전 확대를 고수해왔고, 심지어 조기 대선을 앞두고 당진에코파워 등 신규석탄발전소 승인을 강행 추진하면서 국민의 분노를 더욱 키웠다"고 지적했다.

또 "석탄발전소 증설과 함께 늘어난 것은 미세먼지와 건강피해였고, 지역 갈등의 골마 더욱 깊어졌다"면서 "그럼에도 당진에 2기의 석탄발전소 추가 건설을 승인하겠다는 정부 계획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장재연 공동위원장은 "부모들이 아이들의 실외 활동조차도 우려할 정도로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당진에코파워를 대선 전에 고시를 강행한다면, 차기 정부는 큰 혼란뿐만 아니라 행정력의 손실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한 고시의 강행은 특정업체에 대한 특혜라는 의구심 역시 사그라들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병빈 당진환경 운동연합의장은 "당진은 인근에 서산의 석유화학단지, 태안의 화력발전, 당진화력, 영흥 화력 등이 위치해 있어 바람이 어느 곳에서 불더라도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는 곳이다.

한편으로 석문지역은 미세먼지뿐만이 아니라 주민갈등의 문제도 상존하고 있다"면서 "찬성 측에 선 주민들은 한 번도 정부와의 싸움에서 이겨보지 못했기 때문에 자율유치신청금이라도 받자는 마음이 클 것이다. 하지만 차기 정부가 들어서고 전원개발촉진법 등이 개정되면 많은 것들이 바뀔 수 있을 것이다"라고 일말의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미세먼지특위 관계자들은 석문면 교로2리 마을회관으로 이동해 피해주민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덧붙이는 글 당진신문에도 송고할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신천지에서 딸이 돌아왔다, 전쟁이 시작됐다
  2. 2 "불륜설 흑색선전" 울먹인 이언주, 박재호 후보 고소
  3. 3 추미애, '윤석열 검찰-채널A 유착' 보도에 감찰 시사
  4. 4 윤주경씨의 빗나간 선택,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1번
  5. 5 문 대통령 아들 의혹 부풀리고 유체 이탈 화법, 이분 또 출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