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하반기부터 블라인드 채용, 민간 대기업들에도 권유"

22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학벌·학력·출신지 등 이력서 기재 일체 하지 않도록"

등록 2017.06.22 14:14수정 2017.06.22 14:14
0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1일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 모습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공무원·공공부문 직원을 채용할 때 앞으로는 학벌·학력·출신지 등의 이력서 기재를 일체 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공무원이나 공공 부문을 채용할 때, 블라인드 채용제를 실시했으면 한다"며 "채용 분야가 특별히 일정 이상의 학력이나 스펙 또는 신체 조건을 요구하는 특별한 경우 외에는 이력서에 학벌이나 학력, 출신지나 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들은 일체 기재하지 않도록 하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명문대 출신이나 일반대 출신이나, 서울에 있는 대학 출신이나 지방대 출신이나 똑같은 조건, 똑같은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이번 하반기부터 당장 시행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민간 부문은 법제화되기 전까지는 강제할 수 없다"면서도 "민간 대기업들의 과거 블라인드 채용제 실시 사례들에 의하면 훨씬 실력 있고 열정 있는 인재들을 채용할 수 있었다는 것이 증명들이 많이 됐다. 민간 대기업들에게도 권유를 하고 싶다"는 뜻도 함께 밝혀 민간 부문 채용방식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역 인재 채용 할당제도 확실히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대통령은 "혁신도시 사업으로 지역으로 이전된 공공기관들이 신규 채용할 때는 지역 인재를 적어도 30% 이상은 채용하도록 운영했으면 한다"며 "원래 하나의 방침이었는데 그 부분이 들쭉날쭉한다"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관심 갖고 노력하는 공공기관은 20%선을 넘은 곳도 있고, 관심이 덜한 공공기관 경우는 아직 10%도 안 될 정도로 지역마다 편차가 심하다"면서 "적어도 30%선 정도는 채용하도록 확실히 기준을 세우든지 독려하든지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그래야 혁신도시 사업이 지역 인재까지도 발탁하는, 그래서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내는 진정한 혁신도시, 진정한 국가 균형 발전사업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을 바보로 만들고 있다
  2. 2 성난 민심이 용산 덮치기 전에,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
  3. 3 학회가 검증 포기한 '김건희 논문' 표절 실상... 이건 시스템의 악행
  4. 4 MBC서 쓸쓸히 퇴각한 국힘... "일 좀 해라, 다신 오지 마라"
  5. 5 50대 후반 다섯 명이 본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