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10년', 스마트폰 안 쓰는 세계 정계 거물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최근 밝혀... 구형 노키아 사용

등록 2017.07.01 12:32수정 2017.07.01 12:32
0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현대인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스마트폰을 쓰지 않는다고 밝혀 화제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융커 위원장은 최근 열린 한 기자회견에서 "말하지 말아야 하지만 밝혀야겠다"며 "난 아직 스마트폰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국을 대신해 올해 하반기부터 EU 순회 의장국을 맡는 에스토니아의 라타스 위리 총리가 "마치 19세기처럼 나에게 (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으로 초청하는 엽서를 보냈다"고 농담했다.


또 에스토니아가 세계 최초로 온라인 투표를 도입한 디지털 선진국임을 강조하며 "나는 에스토니아의 총리가 절대 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EU 소식통에 따르면 첨단 디지털제품에 대한 공포증이 있는 융커 위원장은 현재 구형 노키아 이동전화를 쓰고 있다.


BBC는 이번 융커 위원장의 '고백'이 애플이 아이폰을 개발해 스마트폰 혁명을 일으킨 지 10년이 된 상황에 나와 눈길을 끈다고 전했다.


또 기술 진보를 거부하는 세계 정계 거물은 융커만이 아니라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소셜미디어인 트위터 계정이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01 12:32 ⓒ 2017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단독] 김건희, 논문 관련 국민대에 '정보공개 거부' 표명
  2. 2 무심코 시킨 새우 안주가 세상을 불행하게 한다고?
  3. 3 공사현장서 쏟아져 나온 유물... 국내 최초의 발견, 4년 후
  4. 4 [단독]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위원 5명 필적감정 "모두 동일인"
  5. 5 "바이든으로 들리면 모여라" 했더니 최대 인원 모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