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보령 머드축제 홍보물 주인공은 외국인, 어색하다

등록 2017.07.20 20:01수정 2017.07.20 20:01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이경호


a

ⓒ 이경호


a

ⓒ 이경호


a

ⓒ 이경호


머드축제

대천역에 방문할 일이 있어서 들렀습니다. 머드축제로 유명한 고장의 이미지만큼 머드축제장의 행사장 사진들이 곳곳에 붙여져 있더군요.

그런데 사진의 주은공들 모두가 외국인이더군요. 국민은 주로 배경이 되어 있었습니다. 머드축제에 많은 국민이 있었을텐데 외국인을 앞세운 것에는 의도가 있었겠지요? 외국에 홍보를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머드축제와 잘 맞는 이미지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요!

국내에 여행지 홍보에 사용된 외국인들의 모습이 저에게는 조금 어색해 보였습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던 슬로건이 절실히 생각 납니다.

보령에 적합한 이미지가 외국인만 즐기는 머드축제가 전부는 아니기를 바랍니다. 외국인사진만 있는 대천역 전, 이건 좀 아닌 것 같아보였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2. 2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3. 3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4. 4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5. 5 '왜 자꾸 수유리로 불러요?'... 푸대접 속상했던 주민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