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주민들 "박정희기념관에 동상 건립 추진 중단해야"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박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맞아 동상 설치할 예정

등록 2017.11.08 17:46수정 2017.11.08 17:46
2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마포구에 있는 박정희대통령기념관에 박 전 대통령 동상 설치가 추진되자 지역 주민과 진보정당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박정희동상 설치 저지 마포비상행동'과 정의당, 노동당, 녹색당, 민중당 등 진보정당 마포 지역단위 조직은 8일 성명을 내 "박정희 동상 설치 계획을 즉각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a

경북 구미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앞에 세워진 높이 5미터짜리 박정희 동상. ⓒ 권우성


이들은 "높이 4m 크기로 추진 중인 박정희 동상은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광화문광장에 세우려다가 무산된 것"이라며 "박정희 100년의 유일한 교훈은 '청산되지 못한 역사는 치욕'이라는 사실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정희는 계승이 아니라 청산 대상"이라며 "박정희의 산업화는 군사주의와 성장주의의 결과에 불과했다. 군사주의는 민주주의를 짓밟았고 성장주의는 불평등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마포 지역 모든 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 시민의 힘을 모아 동상을 막을 것"이라며 "이참에 박정희기념관과 도서관을 민주주의기념도서관으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오는 13일 박정희대통령기념관 앞에서 동상 건립 반대 집회를 열 예정이다.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은 오는 14일 박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맞아 13일 오전 기념관에서 박 전 대통령 동상 기증 증서 전달식을 개최한 다음 올해 안에 동상을 설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3. 3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