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욕설 폭력 난무했던 박정희 동상 기증식 현장

[영상] 반대 측에 노골적인 적대감 드러낸 동상 건립 찬성 단체들

등록 2017.11.13 19:25수정 2017.11.13 19:36
6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TV] 막말 욕설 폭력 난무했던 박정희 동상 기증식 현장 ⓒ 조민웅


"문재인 개XX, 노무현 개XX"
"종북좌빨 물러가라"
"오마이뉴스 왜 와? 오마이 꺼져"

박정희 전 대통령의 탄생 100주년을 하루 앞둔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에서 열린 '박정희 동상' 기증식은 한마디로 막말과 욕설 폭력이 난무한 현장이었다.

오전 10시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되기 전부터 박정희 동상 건립 찬성 및 반대 단체가 각각 집회를 열었다. 동상 건립 찬성 단체들은 반대 측에 노골적인 적대감을 드러냈다. 

박정희 동상 건립에 찬성하는 시민들은 취재하는 기자들을 향해서도 막말과 욕설, 폭력을 서슴지 않았다. 심지어 한 박정희 동상 설립 지지자는 촬영 카메라에 노란리본을 달았다는 이유로 "노란리본 떼", "꺼져"라고 외치며 기자들을 계단으로 밀치기도 했다.

오마이TV가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던 박정희 동상 기증식 현장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a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 앞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동상 기증식이 열리고 있다. ⓒ 이희훈


(취재: 김종훈 기자 / 영상취재: 조민웅 기자)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최악의 시나리오
  3. 3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유별나게 꼿꼿... 지금 윤석열의 태도가 의미하는 것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