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직장내 성희롱 관련 법, 이렇게 개정됐습니다

일하는 언니들을 위한 알쓸신법 2탄 - 직장 내 성희롱 사업주의 조치의무 편

등록 2017.12.07 13:40수정 2017.12.07 13:40
0
원고료로 응원

사업주는 직장내 성희롱/성폭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업무 환경을 조성할 책임이 있습니다. 직장내 성희롱 관련 사업주 조치 의무 부분은 남녀고용평등법 상 고시는 돼있으나, 매우 빈약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대거 법 개정이 이루어졌습니다. 지난 8월 여성노동자회와 이용득 의원실이 발의한 개정안이 많이 반영되어, 피해 노동자의 관점과 입장을 고려한 조항들이 신설 되었습니다. 개정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사업주는 사건 소식을 접수한 후 조사하되 피해자가 '성적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해야 함
- 피해자 보호 / 가해자 징계 조치시 피해노동자 의견을 들어야 함
- 피해자나 신고자에게 불이익조치를 해서는 안 됨(구체적 명시)
- 조사과정에서 피해노동자의 의사에 반하여 비밀 누설하면 안 됨
- 이를 어길시 벌금 강화
- 성폭력 예방교육 강화

한국여성노동자회의 알쓸신법 카드뉴스2탄을 통해 꼼꼼히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여성 노동자들이 노동을 통해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운동을 하는 여성노동운동 단체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2. 2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3. 3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5. 5 '왜 자꾸 수유리로 불러요?'... 푸대접 속상했던 주민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