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화천군에선 군인도 주민입니다

등록 2018.01.05 17:22수정 2018.01.05 17:22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신광태


a

ⓒ 신광태


a

ⓒ 신광태


a

ⓒ 신광태


a

ⓒ 신광태


"○○○ 부대 장병 여러분, 혹한기 훈련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강원도 화천군 사내면 각 마을에 걸린 현수막. 가만 보니 부대가 위치한 마을 주민들이 건 것 같습니다.

문득 33년 전 내 군 생활 추억이 떠올랐습니다. 당시에도 매년 1월이면 혹한기 훈련이 있었습니다. 혹한기 훈련이란 말 그대로 추위를 견디는 훈련입니다.

낮에는 그나마 견딜만한데 밤이 고역입니다. 영하 20도 이하로 곤두박질치는 날씨에 텐트 속에서 모포 한 장 뒤집어쓰고 잠을 청한다는 건 그야말로 지옥입니다.

"가로 5m, 세로 7m, 깊이 50cm 깊이로 땅을 파라. 완료한 포대에 한해 취침을 허용한다."

느닷없는 포대장(난 포병이었음)의 명령. 오직 잠을 자기 위해 열심히 땅을 팠습니다. 다 팠을 무렵 날이 훤히 밝았습니다. 모든 병사들의 몸은 땀으로 범벅이 되어 있었고, 아침이 됐으니 잠자긴 다 틀린 겁니다.

추운 날씨 사고예방을 위한 포대장의 기지였을지 모른다는 생각입니다. 당시 훈련을 마치고 복귀할 때 '고생했다'는 현수막을 봤다면 큰 힘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병사들의 심정을 헤아릴 줄 아는 사내면 주민들. 우리 화천군의 모토는 '군인도 주민이다'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밝고 정직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오마이뉴스...10만인 클럽으로 오십시오~

AD

AD

인기기사

  1. 1 "고등학교부터 온라인 개학... 데이터 비용은 무료"
  2. 2 코로나가 끝이 아니다, 쓰레기 대란이 온다
  3. 3 '부부의 세계' 김희애에게 완벽히 당했다
  4. 4 "굶어죽으나 병들어죽으나..." 탑골공원 100m 줄 어쩌나
  5. 5 "용퇴" 요구까지 나온 윤석열, 자업자득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