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한 임원은 '정직 1개월', 비판한 사무국장은 '해고'

자유총연맹 충남도지부 "해괴망측한 징계" 논란

등록 2018.03.15 13:41수정 2018.03.15 13:41
2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해 11월, 자유총연맹 예산군지회 회원들이 충남통일관 앞에서 자유총연맹충남도지부 김 모 사무처장이 폭력을 사주하고 회원들을 폭행했다며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그런데 충남도지부가 내부 회원을 폭행한 도지부 임원은 가볍게 징계하고, 이를 공개 비판한 군 단위 사무국장에게는 '해고' 처분을 내렸다. ⓒ 제보사진


한국자유총연맹 충남도지부(회장 최대규)가 내부 회원을 폭행한 도지부 임원은 가볍게 징계하고, 이를 공개 비판한 군 단위 사무국장에게는 '해고' 처분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다.

충남도지부 징계위원회는 지난 9일, 예산군지회 이 모 사무국장 등 청년회원을 폭행한 도지부 김 모 사무처장(충남통일관장)에 대해 정직 1개월의 징계처분을 내렸다.

그런데 징계위원회는 김 사무처장의 행태를 공개 비판한 예산군의 이 사무국장에게는 '연맹의 명예와 위상을 손상시키고 위계질서를 문란케 했다'며 해고를 의결했다. 충남도지부는 이 같은 처분 결과를 14일 김 사무처장과 이 사무국장에게 각각 통보했다.

논란은 해고 사유다. 이 사무국장에 따르면 충남도지부  김 사무처장은 지난 2015년 12월께부터 예산군지회 몇몇 청년회원들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예산군 지회장이 도지부 업무에 잘 협조하지 않는다"며 "지회장의 뺨을 때리고 업무를 방해하라"고 지시했다. "망신을 주는 방법으로 회장 직에서 끌어내리라고 사주했다"는 것이다.

김 사무처장은 이 사무국장 등이 지시에 따르지 않자 지난 2016년 4월 어느 날 저녁, 이 사무국장과 예산군지회 면 단위 A청년회장을 폭행하고 욕설을 퍼부었다.

이에 이 사무국장 등은 지난해 10월과 11월 수차례에 걸쳐 김 사무처장이 근무하는 충남통일관과 충남도지부 앞에서 폭행 사주와 폭력행위를 규탄하는 항의시위를 벌였다. 법원은 김 사무처장의 폭행 혐의를 인정하고 50만 원의 벌금형을 약식 명령했다.

내막을 들여다 보면 물의를 일으킨 김 사무처장에 대한 중징계가 불가피해 보인다. 특히 김 사무처장은 이전에도 다른 회원을 폭행해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도지부 징계위원회는 김 사무처장과 함께 이를 공개 비판했다는 이유로 이 사무국장까지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또 폭력을 사주하고 폭행한 김 사무처장은 솜방망이 처분하고, 이 사무국장은 '해고'하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가해 임원을 보호하고, 피해 직원을 내쫓은 꼴이다.

충남도지부는 또  이 사무국장이 이해 당사자인데도 김 사무처장의 징계 내용은 "개인정보라 알려줄 수 없다"며 비공개하고 있다.   

충남도지부  "김 사무처장 징계 내용은 '개인정보'...비공개"

해고를 통보받은 이 사무국장은 "징계위원회에 출석해 충분히 소명했다"며 "그런데도 상은 주지 못할망정 해고를 의결한 것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부당하게 폭력을 사주하고 폭행한 김 사무처장은 정직 1개월로 봐주기 처분을 내렸다"며 "이런 해괴망측한 징계가 어디에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 사무국장은 처분에 불응해 인사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예정이다.

이 사무국장은 또 "김 사무처장은 충남통일관 관장을 맡고 있다"며 "충남도는 비위 행위가 드러난 김 사무처장을 관장직에서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김 사무처장은 충남도로부터 위탁운영중인 충남통일관장직을 겸직하고 있다. 충남통일관(충남 공주시 무령로128)은 충남도로부터 매년 약 1억 7000여만 원의 보조금을 받고 있다.

한편 한국자유총연맹는 지난 14일부터 충남도지부에 대한 특별 감사를 벌이고 있다.

[관련 기사]
자유총연맹 예산군 사무국장 "도지부 임원, 지회장 내쫓으라 사주" (2.19)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