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와 패러디 품은 역사 만화, 이해가 쏙쏙

[서평] 굽시니스트의 <본격 한중일 세계사>

등록 2018.04.08 15:42수정 2018.04.08 15:42
0
원고료로 응원
굽본좌 굽시니스트가 돌아왔다. 신간 <본격 한중일 세계사>를 들고 말이다. 많은 이들이 굽시니스트를 시사만화가로 알고 있지만, 그는 역사 만화를 먼저 그렸다. <본격 제2차 세계대전 만화>가 바로 그것이다.

a

본격 한중일 세계사 표지 ⓒ 위즈덤하우스


그는 10년 전 이 작품을 디시인사이드 카툰 연재 갤러리에서 연재했다. 초기에는 디시인사이드 특유의 병맛 분위기를 풍겼지만, 점차 개그를 확장시키면서 굽시니스트만의 시그니처를 만들었다. 그런 특징이 시사 만화로 가 '포텐'이 터진 것이다.

10년 만에 귀환한 그가 선택한 방법은 '성숙함'이다. 새로운 충격보다 안정과 깊이를 확보했다. 매 장이 끝날 때마다 'ps 굽씨의 오만잡상...'이란 코너를 통해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는데 그 통찰의 깊이가 매우 돋보인다. 이를테면 이런 식이다.

"그들(서양)이 칭송했던 대표적인 동양의 국가 운영 방식으로, 관료제와 과거제도를 꼽을 수 있겠습니다. 이는 동양을 경멸하기 시작하던 시점에서도 서양이 적극적으로 도입하던 제도였습니다. (중략) 결국 과거제도와 관료제 역시 중국의 다른 발명품들과 마찬가지로 유럽에 도달해서야 비로소 문명사의 특이점 포텐을 폭발시킬 수 있었던 게지요."

또한, 굽시니스트는 한국, 중국, 일본을 한데 묶어 근현대사를 바라보는 동아시아사의 범위를 한층 확대하여 '한중일 세계사'라는 신선한 관점을 확보했다. 그런가 하면 오늘의 국제정세를 꾸준히 다루던 시사 만화의 구성을 가져와 각국의 이전투구를 효과적으로 드러내고, 역사와 시사로 갈고 닦으며 통찰한 권력과 욕망의 속성을 가감없이 담아낸다. 

a

본격 한중일 세계사 중국 연표 中 ⓒ 김신


특히 굽시니스트의 장점이 드러나는 대목은 중국사, 일본사 연표다. 본격적으로 근대사를 다루기 전에 각국의 고대사부터 19세기 이전까지를 대략 20여 페이지에 정리해 냈다. 특유의 개그와 패러디가 녹아 있어 머리에 '쏙쏙' 들어왔다. 조금 과장해서 중국사, 일본사가 잘 정리가 되지 않는 고등학생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을 정도다.

이 책은 영국의 산업혁명부터 중국의 아편전쟁까지의 시기를 다뤘다. 굽시니스트의 표현대로 면(綿)테크를 하기 위해 산업혁명이 촉발됐고, 영국-중국간 무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동인도회사가 중국에 아편을 뿌리고, 급기야 아편전쟁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은 한 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스토리텔링의 대가 굽시니스트답다.

아편전쟁에서 중국이 패한 이유는 무엇일까? 굽시니스트는 이렇게 분석한다.

"아편전쟁 때의 영국군이 청군보다 기술적으로 앞선 부분도 컸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병법과 조직력이라는 소프트 파워에서 월등하게 앞서 있었다는 점입니다. 장교·부사관·병사로 이뤄진 조직의 효율성, 그 개개인이 전장 환경에서 맡은 바 임무를 제대로 이해하고 이를 수행해내기 위해 갖는 의지력, 공격과 방어에 있어서의 진형 구축 등등. 오랜 기간 유럽에서의 전쟁을 통해 다져온 노하우들이 있었던 겁니다."

지난 1일 남북평화협력기원 평양 공연이 성황리에 끝났다. 그 어느 때보다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은 한층 완화된 모습이다. 그러나 이런 평화 모드에서 배제된 일본의 아베 신조는 남북정상회담 전에 방일을 요청했다. 겉으로 드러난 이유는 일본인 납치 문제를 남북정상회담에서 거론해달라는 것이지만, 이번 남-북, 북-미 회담에서 일본이 배제된 것에 배 아파하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도 시진핑-김정은 간 면담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에 일조하는 것으로 비쳐지는 것 같다. 하지만 미국산 자동차, 항공기 등에 보복 관세를 매기는 등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언제 또 다른 불똥이 튀어 고래 싸움에 새우등이 터질지 모를 일이다. 그런 면에서 한·중·일을 묶어 세계사를 바라보는 굽시니스트의 관점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혹시 당신이 '역알못' 더 나아가 '세알못'이라면 <본격 한중일 세계사>로 공부를 시작해 봐도 좋겠다. '피식 피식' 웃으며 당신의 몸에 엔돌핀이 솟는 건 덤이다.

"결국 한·중·일은 큰 영향을 주고받았고, 중국문명이란 과거에도, 미래에도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대상이 아닌가. 굽시니스트의 도전으로 한국사회가 또 한 번 뜨겁게 바뀌기를 선망의 눈초리로 기대해본다!" - 심용환(심용환 역사&교육연구소 소장)

본격 한중일 세계사 1 - 서세동점의 시작

굽시니스트 지음,
위즈덤하우스, 2018


본격 한중일 세계사 2 - 태평천국 라이징

굽시니스트 지음,
위즈덤하우스, 2018


본격 한중일 세계사 3 - 일본 개항

굽시니스트 지음,
위즈덤하우스, 2018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글은 물론이고 아이폰, 맥북, 시계, 카메라, 자동차까지. 닥치는대로 고치는 RIY(Repair It Yourself)를 실천하며 삽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장르물은 사회상을 반영한다

AD

AD

인기기사

  1. 1 명절 거부한 며느리에게 시아버지가 건넨 뜻밖의 말
  2. 2 양세형이 윤석열에 물었다 "대통령만 보면 싸우고 싶나?"
  3. 3 "아기 춥겠다" 추석에 또 이 말 들을까봐 두렵다
  4. 4 "고인은 하루 200kg 짐을 짊어지고 5만 보를 걸었다"
  5. 5 김일성대학으로 간 아버지, 남한에 남은 가족의 선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