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봄을 기다리던 소나무에게 너무나 잔인했던 눈

등록 2018.04.16 10:45수정 2018.04.16 10:45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홍인걸


a

ⓒ 홍인걸


모든 식물과 나무들이 봄을 애타게 기다리던 3월 초순, 대구 경북에 갑자기 내린 눈으로 인해 폭탄을 맞은 듯 산 곳곳에 소나무들이 찢어지거나 부러졌다. 그 당시 "뿌지직"하고 나무 부러지는 소리가 집안에서도 들렸다.

a

ⓒ 홍인걸


부러진 소나무들이 도롯가를 점령했고, 눈과 함께 제설차에 의해 치워졌고, 시간이 지나며 사람들의 기억 속에 잊혀졌다.

a

ⓒ 홍인걸


언제 그랬냐는 듯이 봄은 기어이 찾아오고 온 산 꽃들이 만발하고 나무들은 파릇파릇 잎을 내미는데 산기슭마다 허리 휘고 꺾어지고 부러져 나뒹구는 소나무 잔해들을 볼 때 가슴이 짠하다.

a

ⓒ 홍인걸


겨울에도 푸르름을 잃지 않고 위상을 떨치던 그 기개는 어디 가고 패잔병 신세가 되었는가? 눈의 무게가 강한지는 비닐하우스를 폭삭 망가뜨린 몇 해 전 매스컴을 통해 들은 적은 있지만, 실물을 본 적은 처음이다.

기온변화가 심한 요즘 또다시 소나무들이 떨고 있다. 기습적 폭설이 올까 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연하는 것을 놓아 버리면 삶은 가슴벅찬 도전이 된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수능 정시 늘었으니 자퇴하겠습니다
  3. 3 '30년 전 시간여행자' 양준일, 그의 계획이 주는 '울림'
  4. 4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5. 5 검찰, 너희가 가진 것이 무엇이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