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세월호가 일어섰다... 4년하고 24일째 되는 날

[현장] 세월호 직립작업 본격적으로 진행

등록 2018.05.10 11:57수정 2018.05.10 12:08
0
원고료로 응원
a

ⓒ 김종훈


[10일 오전 10시 50분]
현재 70도에 도달했다. 4년 하고 24일째 되는 날이다.

a

ⓒ 김종훈


a

ⓒ 김종훈


[10일 오전 11시 7분]

80도 도달, 세월호 좌현에 새겨진 상흔이 완벽하게 육안으로 파악 가능한 상황.

a

ⓒ 김종훈


a

ⓒ 김종훈


a

ⓒ 김종훈


[10일 오전 11시 17분]

85도에 육박한 상황. 내부에서 마른 자재 및 펄 쏟아지고 있으며 굉음도 간헐적으로 들린다. 현장 관계자는 낮 12시 전에 직립 작업 마무리 지을 수 있다고 전했다. 세월호 좌현에 새겨진 상처 육안으로 식별 가능하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대권선호도 1위 이낙연 대항마, 도대체 누구냐
  2. 2 [단독] 이용수 할머니 수양딸 "기자회견문, 내가 대신 정리해 썼다"
  3. 3 보수언론이 극찬한 흙수저 당선자 "좀비정당 지적, 아팠다... 사람 살리는 정치 할 것"
  4. 4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렇게 생각하면 어떨까요
  5. 5 "윤미향 사퇴" 70.4%... 여권 지지층의 복잡한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