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좌 시위' 한국당에 이정미 "국민 참정권 부정한 최악 국회갑질"

지방선거 출마 의원 사퇴처리 시한 앞두고 맹비난... "바른미래당 동참하면 사실상 합당 사태"

등록 2018.05.14 12:04수정 2018.05.14 13:52
36
원고료주기
a

본회의장 입구 막고 나선 한국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드루킹 특검법안 본회의 상정을 요구하며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 남소연



이정미 정의당 대표 : "지난해 대선 당시 홍준표 후보의 경남도지사 꼼수 사퇴의 2탄 격이며 당리당략을 위해 국민 참정권마저 부정하는 최악의 '국회갑질'이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오늘 국회가 또다시 갈등과 대립의 장으로 변할 것 같아 걱정이..."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국회 개회를 반대하며 14일 본회의장 앞 점거 농성 시위를 벌이고 있는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국회가 오늘 4명 의원 사직서 처리를 하지 못한다면 국회가 선거에 출마하는 의원들의 사퇴를 방해하는 꼴이 되고 만다"라며 "야당이 정쟁으로 만들 사안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법적으로) 마지막날인 오늘 처리하지 못하면 4개 지역 국민들이 헌법에 보장된 참정권을 박탈당하게 된다"라면서 "야당이 협조해 이 문제를 잘 처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한국당의 항의 시위를 "최악의 국회갑질"이라고 규정하면서 비판에 가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내년까지 국회 의석비율을 유리하게 유지하고, 자당 비리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를 막기 위해 본회의를 거부하고 있다"라며 "정세균 국회의장은 주저 없이 본회의를 열어 의원 사직안을 처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바른미래당이 이번에도 자유한국당의 보조를 맞춘다면 사실상 합당 상태라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이 갑질에 동참하는 불행한 사태가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라고 꼬집었다.

김성태 "드루킹 특검 없는 국회는 인정 안 해..."

a

굳은 표정으로 홍영표 손잡는 김성태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 남소연


14일은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김경수(경남 김해을)·박남춘(인천 남동갑)·양승조(충남 천안병) 의원과 한국당 이철우(경북 김천) 의원 4명의 국회의원직 사퇴 처리 시한이다. 이날 처리되지 않으면 해당 4개 지역구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1년 후인 내년 4월로 미뤄진다.

그러나 제 1야당인 한국당이 드루킹 특검 수용을 요구하며 본회의 개의에 반대하고 있어 사직서 처리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4명의 의원직 사퇴 처리는 그렇게 중요하다면서 지난 대선에서 댓글 조작, 정치 공작에 의한 민주주의 훼손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냐"라며 "드루킹 특검 없는 국회는 인정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은 댓글 조작을 하지 못하면 앞으로 정치도 못하고 대통령도 되지 못하는 암담한 세상"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댓글3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김부선 잘못 올린 사진' 주인공, 종편 출연 거절한 이유
  2. 2 '영웅' 이봉창의 변절? 그는 보통사람일 뿐이었다
  3. 3 정청래 "특검, 장난치지 마라! 18년 전 계획 갖고 무슨..."
  4. 4 '공작' 끝난 뒤 관객들의 분노... 대한민국 참 별로였다
  5. 5 일본, 문 대통령 연설에 "위안부 합의 착실히 이행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