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대학 내 비흡연자를 위한 분무기 에티켓

등록 2018.05.28 15:10수정 2018.05.28 15:10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김현중


a

ⓒ 김현중


쓰레기통 옆에 분무기가 달려있습니다. 호기심에 다가가니 서강대 교내 프로젝트라고 합니다. 일명 '세상 바꾸기 프로젝트'.

'비흡연자를 위해 흡연 후 방향제를 뿌려 교우들을 배려하자'는 문구가 붙어있습니다.

사소한 감정싸움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지혜가 돋보입니다. 배려를 통해 모두 웃을 수 있는 세상을 향한 조그마한 시도에 박수를 보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나의 기쁨과 남의 필요가 만나는 곳에 행복이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을 보고 유럽이 땅을 치며 분루 삼키는 이유
  2. 2 "난리난다! 한국 대통령이 스웨덴 총리처럼 말했다면"
  3. 3 "박사님, 성매매 해보셨죠?" 이분도 또 출마했습니다
  4. 4 "세계 대공황 가능성... 이 기회 새로운 사회 시스템 만들어야"
  5. 5 이재명, '배민 불매 운동' 독려... "국민 무시한 기업의 말로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