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친서받은 김정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 확고"

동북아 정세 변화에 러시아도 적극 개입 본격화

등록 2018.06.01 08:26수정 2018.06.01 08:26
0
원고료로 응원
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1일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접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되는 등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에 러시아도 본격적으로 적극 개입하고 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 장관이 31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은 동지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서를 정중히 전달했다"면서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따뜻하고 훌륭한 친서를 보내준 푸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하시고 대통령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시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라브로프 장관의) 담화에서는 최근 세계적인 관심사로 되고 있는 조선반도와 지역의 정세 흐름과 전망에 대한 조러 최고 지도부의 의사와 견해가 교환되었으며 두 나라 정치 경제 협조관계를 더욱 확대 발전시키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논의되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고 일관하며 확고하다"며 "조미(북미)관계와 조선반도 비핵화를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세 하에서 새로운 방법으로 각자의 이해에 충만되는 해법을 찾아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며 효율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 해결이 진척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직접 '한반도 비핵화'의지를 밝힌 데 이어, 러시아 측에도 공개적으로 비핵화 의지를 천명한 것이다.

북러, 금년 내 정상회담 합의

이에 대해 라브르포 장관은 "조선이 북남, 조미관계를 잘 주도해나가며 실천적인 행동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함으로써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안정국면에 들어선데 대하여 높이 평가한다"면서 "일정에 오른 조미수뇌회담과 조선반도비핵화실현을 위한 조선의 결심과 입장을 러시아는 전적으로 지지하며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통신은 또 "두 나라 사이의 외교관계 설정 70돌이 되는 올해에 고위급 래왕(왕래)을 활성화하고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적극화하며 특히 조러(북러) 최고 영도자들 사이의 상봉을 실현시킬 데 대하여 합의를 보았다"고 전했다.

북한이 남한과 중국, 미국과 잇따라 정상회담과 고위급 회담을 하는 등 동북아 정세가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와도 올해 안에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이에 따라  6자회담의 참가국 중 하나인 러시아도 한반도 비핵화 과정과 '종전선언-평화협정'국면에서 지산의 목소리를 반영시키려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우려 이상으로 위험한 인물... 윤 대통령 밑에서 살아남기
  2. 2 바리스타·간호사·5월의 신부 꿈꿨던 삶... 송두리째 사라졌다
  3. 3 중년과 노년 사이 남성, '삼식이'거나 '졸혼'이거나
  4. 4 골수이식까지 해준 '껌딱지' 딸 잃은 아버지의 울분
  5. 5 12.12 반란군에 맞서다 숨진 김오랑 중령... 순직 아닌 '전사'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