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현직 검사는 왜 6.10 무대에 섰나

6.10 민주항쟁 31주년 기념식을 빛낸 8명의 시민

등록 2018.06.11 14:59수정 2018.06.11 14:59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TV]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빛낸 8명의 시민 ⓒ 황지희


6·10민주항쟁 기념식이 변했다. 10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개최된 기념식은 주로 이사장이 '국민께 드리는 글'이란 식의 성명서를 읽던 관행을 깨고 시민들이 직접 무대에 올랐다.

지선 사업회 이사장과 함께 무대에 오른 8명의 시민은 서지현 검사,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 김정민 촛불청소년연대 활동가, 남성화 남동발전 해고노동자, 이채은 청년유니온 활동가, 유경근 세월호 유가족 , 김서진 개성공단기업협회, 이선근 남영동대공분실 고문피해자 등이다. 이들은 지선 스님(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과 함께 무대에서 '국민의 소리'를 직접 낭독했다.

(영상 출처 : KTV/영상 편집 : 황지희 기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고등학교부터 온라인 개학... 데이터 비용은 무료"
  2. 2 코로나가 끝이 아니다, 쓰레기 대란이 온다
  3. 3 '부부의 세계' 김희애에게 완벽히 당했다
  4. 4 "굶어죽으나 병들어죽으나..." 탑골공원 100m 줄 어쩌나
  5. 5 "용퇴" 요구까지 나온 윤석열, 자업자득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