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외압 의혹? 박남춘 vs. 유정복 또 '설전'

지역일간지, 박 후보 ‘재산 의혹 보도’ 삭제…유“언론외압”vs박“정당한 문제제기”

등록 2018.06.11 21:08수정 2018.06.11 21:08
0
원고료로 응원

박남춘(왼쪽) 더불어민주당,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 ⓒ 최태용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 측이 언론사에 압력을 행사해 박 후보에 불리한 기사를 삭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 후보 측은 정당한 문제제기였고, 기사 삭제 여부는 언론사가 판단할 일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 선거캠프는 11일 '박남춘 후보는 언론사 외압 행사 의혹의 진실을 밝혀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이 보도자료가 언급한 기사는 한 지역 일간지가 11일자 지면에 개제한 <유정복 한국당 후보 선거대책위 "박남춘 국회의원 당선해 5억원↑">이다.

이 기사는 지난 10일 한국당 인천시당이 낸 '박남춘 후보는 재산 관련 의혹을 제대로 밝혀라'는 제목의 논평을 기반으로 작성됐다.

이 논평은 박 후보의 재산신고 내역이 '2007년 약 8억8000만원→2008년 약 13억원→2012년 약 18억원'으로 늘었으며, 이 과정에 부정이 있던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을 담고 있다.

기사는 관보와 금감원 전자공시를 확인해 시당 논평보다 자세하게 보도했다. 박 후보와 가족의 재산, 박 후보의 공직 퇴임 이후 사기업 사외이사를 지내며 받은 보수 등을 1원단위까지 정확하게 보도했다. 물론 박 후보 캠프 관계자의 반론도 실었다.

유정복 캠프는 "해당 기사는 박 후보에게 매우 민감한 것이었음이 분명하다"며 "그런데 이 기사가 10일 밤 11시 10분께 해당 언론사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후보는 언론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놔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남춘 후보 캠프 측은 해당 기사 이외에도 한국당 시당 논평을 보도한 언론사들에 일괄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 캠프 관계자는 "논평의 보도 여부는 언론이 판단할 일이다"면서도 "다만 특정인에게 비판적 내용일 경우 당사자의 반론을 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 대부분의 언론사가 일방적으로 논평을 받아쓰기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반론이 짧긴 하지만 해당 기사는 크게 문제가 없었다"며 "다른 언론사와 마찬가지로 문제를 제기한 것뿐이다. 기사의 삭제 여부도 언론사의 판단이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2. 2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3. 3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4. 4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5. 5 대장과 병장 월급 차이... 이 정도일 줄은 몰랐을 거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