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포해수욕장 개장일, 궂은 날씨로 썰렁

등록 2018.07.06 18:52수정 2018.07.10 11:04
0
원고료주기
a

6일 개장한 강릉 경포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20도의 낮은 온도와 비바람으로 인한 높은 파도 앞에서 아쉬워하고 있다. ⓒ 김남권


a

6일 강릉경포해수욕장 개장식 날 해변에는 강풍과 비바람으로 인해 파라솔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 김남권


강원도 동해안 해수욕장 개장일인 6일 비바람으로 입수금지 조치가 내려져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아쉬운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이날 강릉시 기온은 섭씨 20도로 다소 서늘한 날씨를 유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마이크 끄세요!"... 피우진 '증언 거부'에 들썩인 정무위
  2. 2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3. 3 "문재인 정부는 기만적, 차라리 솔직하게 말해 달라"
  4. 4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
  5. 5 "MB정부 쿨" 만큼 섬찟했던 윤석열의 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