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으로 떠나는 홍준표... 지지자들 눈물 "이 나라 살려주세요"

[현장] "추석 전에는 돌아오겠다"며 출국,... '전직'이라 귀빈실 사용 불허

등록 2018.07.11 14:48수정 2018.07.11 14:48
63
원고료주기
a

홍준표 전 대표 향해 큰절하는 지지자6.13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출국하는 도중 배웅나온 한 지지자가 홍 전 대표를 향해 큰절을 하고 있다. ⓒ 유성호



"보수는 살아있다!"
"홍 대표님, 빨리 돌아오셔서 이 나라를 살려주세요."


20여 명의 지지자들이 눈물을 흘리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손을 잡았다. 홍준표 전 대표는 웃으며 "고맙습니다"라고 화답했다. 11일 낮 12시 45분께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로비는 미국으로 떠나는 홍준표 전 대표를 취재하기 위한 기자들과 환송하려는 지지자들 , 여기에 구경하는 시민들까지 겹쳐 다소 혼란스러웠다. 홍 전 대표의 곁에는 강효상, 정유섭, 홍문표 의원과 강연재, 배현진 등 당 관계자들이 모습을 보였다.

기자들과 지지자들 앞에 선 홍 전 대표는 "오늘 아침에 조간신문(<조선일보>)에 나온 것 그 이외에는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라면서 "좀 쉬고 오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자유한국당 내 갈등에 대해서 "모두 한마음이 되어서 (혁신)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봉으로 그치게 되면 갈등이 계속된다"라며 "치열하게 내부 논쟁을 하고, 종국적으로는 하나가 되어서 건전한 야당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또 "국내 현안에 대해서는 페이스북에 쓸 생각이 전혀 없다"며 '페이스북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a

배웅나온 홍준표 지지자들 "우리나라 살려주세요"6.13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자, 배웅나온 한 지지자가 홍 전 대표의 손을 잡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유성호


a

홍준표 지지자 "꼭 돌아오세요"6.13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출국하는 도중 배웅나온 한 지지자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 있다. ⓒ 유성호


"추석 전에 돌아오겠다"며 떠난 홍준표


홍 전 대표는 앞서 11일자 <조선일보> 인터뷰 기사에서 "추석 전에 돌아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도 "나한테 있어서 내 아버지와 어머니는 신앙과 같은 그런 분들"이라면서 "제사는 지내러 돌아와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다른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사 지내러 오는 것"이라고 대답을 반복했고, 당내 일부 의원들이 추석 전 귀국에 반발하는 데 대해서는 "어이가 없다"라는 답으로 갈음했다.

그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정계 은퇴'에 대해 "내가 한국 정치판에서 더 이상 할 일이 없다는 판단이 설 때 하는 것이지 선거에 졌다고 정계 은퇴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잘라 말했다. '총선'은 "절대 안 나간다"고 했지만, 대선은 "급변하는 세상에 그런 질문은 '난센스'"라고만 답했다. 당대표 도전 여부도 "아직 할 이야기가 아니"라고 말했다. 당의 혁신을 놓고는 "더 아픔을 겪어야 한다, 적당히 봉합해서 '도로 친박당'이 되면 새로운 정통 보수를 주창하는 선명야당이 나타나고, 한국당은 1980년대 민한당 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 전 대표가 오후2시 30분 미국행 비행기를 위해 자리를 뜨자 지지자들이 "잘 다녀오세요"라며 손을 흔들었다. 일부는 "홍준표"를 연호하기도 했다. 눈물을 터뜨리며 오열하는 지지자도 몇몇 보였다. 한 지지자는 기자에게 "홍 전 대표 보려고 부산에서 여기까지 왔다"라면서 "우리 홍 전 대표 잘 좀 부탁한다. 제발 잘 좀 써 달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몇몇 지지자들은 강연재, 배현진 등의 손을 잡고 "홍 전 대표 대신 페이스북에 민주당 비판글 좀 많이 써 달라", "비상대책위원장이 되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애초 자유한국당은 이날 낮 12시에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의전실(귀빈실)에서 홍 전 대표 출국 전 간단한 기자간담회를 하겠다고 공지했다. 그러나 홍 전 대표가 기자들 앞에 모습을 보인 건 낮12시 40분이 지난 시각이었다. '귀빈실 사용이 불허'됐기 때문이다. 공항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귀빈실은 현직 장관이나 국회의원들의 경우 사용 가능하다"라면서 "홍 전 대표께서는 전직이기 때문에 귀빈실 사용 권한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a

출국하는 홍준표6.13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유성호


a

배웅나온 홍준표 지지자들 "무사귀환 바랍니다"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지지자들이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출국하는 홍 전 대표를 배웅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유성호


댓글6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설거지 하는 남편, 눈물 훔친 시어머니... 올 것이 왔다
  2. 2 산소도 제사도 없앤 시어머니의 파격, 남편이 더 놀랐다
  3. 3 사라지지 않는 가족단톡창 1, 그렇게 시아버지가 된다
  4. 4 시어머니의 '명절 보이콧'... 도미노는 시작됐다
  5. 5 부동산 투기, 노태우의 충격 고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