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행동거지 발언' 송영무, '여성운동' 강연 들어

장·차관 20여 명, 전문가 강연 참석... 이낙연 "모르는 사람끼리 토론해봤자, 공부부터 해야"

등록 2018.07.12 17:13수정 2018.07.12 17:16
0
원고료주기
a

국무회의 참석하는 송영무 국방부장관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0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여성 행동거지'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장·차관 20여 명이 최근의 여성운동에 대해 전문가 강연을 듣고 의견을 나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다. 이날 회의에는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을 비롯한 전문가들이 최근 여성운동의 특징 등에 대해 강연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달 19일 국무회의에서 "최근 여성운동이 종래와는 다른 차원과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여성운동과 관련해 문명사적 대전환이 진행되고 있다"고 진단한 바 있다.

이후 이 총리는 "(여성운동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끼리 토론해봤자 소용이 없다. 공부부터 해야 한다"며 전문가를 현안조정회의에 초청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회의 중 30분은 '공공 건설공사 견실시공 및 안전강화' 안건을 심의하고, 나머지 1시간 30분은 '새로운 사회현상에 대한 이해와 대응'을 주제로 여성운동 학습과 토론에 할애했다.

먼저 일하는 여성을 위한 소셜클럽 플래너리 이나리 대표가 '밀레니얼 혹은 개인이 바꾸는 세상'이란 주제로 2030세대가 추구하는 가치와 특징, 정부가 그들과 효과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방안 등에 대해 강연했다.

이어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은 '혜화역 집회'로 불리는 최근 대규모 여성 집회에 참여하는 이들의 특징과 집회의 요인을 분석하고, 정책적 대응방향 등을 제시했다.

권 원장은 특히 여성들이 '어휘 사용'에도 민감도가 높기에 부처별로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연을 들은 뒤 장·차관들의 발언과 토론이 이뤄졌다.

송영무 장관은 이 자리에서 '행동거지' 발언에 대해 '오해가 있었다'는 취지의 해명을 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송 장관은 지난 9일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회식문화 개선 방안에 대해 언급하면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되자 공식 사과했다.

이 총리는 행정안전부 장관, 법무부 장관에게 여성 관련 범죄 수사 시 여성 지휘관의 참여를 높이는 방안 등 '성평등 관점'의 시각을 주문했고, 고용노동부 장관에게는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대책 등에 관해 물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학교에서 섹X하는 법'... 사람들이 속수무책 당하는 이유
  2. 2 "차라리 군사독재가 쭉~ 이어졌으면"
    현직 경감, 경찰 게시판에 독재옹호 글 올려
  3. 3 한국당 의원-한유총 "내 재산 왜 맘대로 못하나, 공산국가냐"
  4. 4 "죽은 박정희와 싸우는 문재인, 절대 이길 수 없다"
  5. 5 박용진 "뜻밖의 김성태 발언... 일이 이상하게 돌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