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 봐주기 의혹' 노동부 압수수색…"고위간부 개입"

불법파견 근로감독 부당개입 의혹 본격 수사

등록 2018.07.13 13:20수정 2018.07.13 14:21
0
원고료주기
a

지난 4월 검찰이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자료사진)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용노동부가 삼성전자서비스의 불법파견 여부를 조사할 당시 고위 공무원들이 조사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노동부 노동정책실 노사협력정책과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삼성전자서비스 근로감독 관련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노동부는 삼성전자서비스 AS센터에 대해 불법파견 의혹이 제기되자 2013년 6∼7월 수시 근로감독을 벌였다. 노동부는 근로감독을 한 차례 연장한 끝에 같은 해 9월 불법파견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 과정에서 정현옥 당시 차관이 노동정책실장에게 노동부 출신 삼성전자 핵심인사와 접촉을 지시하는 등 노동부 고위직들이 삼성 측과 유착해 근로감독 결과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이런 의혹을 뒷받침하는 정황을 일부 포착하고 이날 강제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고용노동행정개혁위원회는 최근 이런 내용의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등은 정 전 차관 등 노동부 전·현직 공무원 11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고애신' 김태리보다 '쿠도 히나' 김민정이 더 멋져 보이는 이유
  2. 2 설거지 하는 남편, 눈물 훔친 시어머니... 올 것이 왔다
  3. 3 산소도 제사도 없앤 시어머니의 파격, 남편이 더 놀랐다
  4. 4 사라지지 않는 가족단톡창 1, 그렇게 시아버지가 된다
  5. 5 문 대통령의 '90도 인사', 김정은도 한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