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초기 때문에 죽다 살아난 사연

누구에게나 '처음'은 있지 않겠습니까

등록 2018.07.15 19:44수정 2018.07.15 19:4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마을 행님(형님)에게 예초기를 빌렸다. 불행(?)의 시작은 이때부터 였다. 그랬다. 나의 과도한 자신감이 화근(?)이었다.

아내와 나는 그동안 공사다망했다. 그리 크지도 않은 텃밭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했다. 평소 말로는 "태평농법이네,  무심농법이네" 했지만, 그건 모두 게으른 자의 미사여구였을 뿐이다.

a

문제의 예초기 사진 제목을 '문제의 예초기'라고 달았지만, 당연히 문제는 나였다. 사진에서 보면 하얗고 조그만 플라스틱 밸브가 이번 문제의 핵심이었다. ⓒ 송상호


"오늘(14일) 어쨌든 밭에 풀 좀 깎아야 할 텐데."

2주간 간호실습을 마치고 돌아온 아내의 '밀당발언'이다. 자신이 못하니까 나를 부추기는 말이다. 평소 나 혼자 있을 때는 텃밭일을 안 한다는 걸 아내도 알고 나도 알고 있다. 아내와 함께여야 들에 나간다는 걸 말이다.

눈치챘는가. 최소한 2주를 넘게 밭을 가보지 못했다는 말이다. 아니 가보지 않았단 말이다. 밭상태는? '안 봐도 비디오'다. 거짓말 조금 보태서 '정글'일 게다. 그동안 계속 비가 왔고, 채소도 자랐겠지만, 풀은 물고기가 물을 만나 듯이 신나게 컸을 거다. 출타 중인 마을행님에게 전화를 걸었다.

"행님! 예초기 좀 빌려 줘유."
"예초기 시동은 걸 줄 아는 겨?"
"절 뭘로 보시고. 전에 한 번 해봤시유."
"그랴. 그럼 조심해서 다뤄. 다치지 말고."

행님의 목소리에서 '물가에 천방지축 아들을 내 놓은' 심정이 묻어난다. 살짝 나의 자존심이 오기를 발동한다. 사실 몇 년 전에 예초기를 사용해본 건 사실이었다.

예초기를 들고 당당하게 밭으로 갔다. 밭상태는? 아~ 아~ . 그저 탄성만 나올 뿐. 불길한 예상은 한치도 어긋남이 없지 않은가. 어쩌겠는가. 누굴 탓하겠는가. 이 모든 것이 내가 지은 업보이거늘. 내가 '결자해지'해야겠지.

예초기에 시동을 걸었다. " 부르릉", 처음에는 잘 걸렸다. 아! 역시 나란 놈은 하하하. 문제는 좀 있다가 시동이 꺼졌다. 또 시동을 걸었다. "부르릉", 또 시동이 걸렸다. 그랬다. 또 꺼졌다. 이거 뭐지. 예초기가 사람 가리나. 주인이 아니라고 놀리나. 이렇게 서너 번 예초기랑 다투다가, 이젠 완전히 시동조차 안 걸린다. 예초기 이놈이 삐쳤나. 초보자 놈이 자신을 함부로 다룬다고.

"행님! 시동이 걸렸다가 꺼져유?"
"할 줄 안다며?"
"..."
"초크를 올리고 엑셀을 좀 잡아당기며 해봐"
"알았시유."

a

예초기 스승님 이럴려고 병문안 갔던 건 아니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이럴려고 간 꼴이 되었다. 이번 예초기 사태의 구원자이시다. ⓒ 송상호


전화 민원 상담에 행님은 살짝 당황하신 듯했다. 행님 머릿속은 복잡해졌고, 내 머릿속은 하얘졌다. 분명히 전에 해봤는데, 웬일이래. 전화를 끊고 다시 시동을 걸었다.

어떻게 됐을까? 아! 님은 갔습니다. 한 번 간 님은 돌아올 줄 모릅니다. 난 그저 님이 오시기 만을 기다렸는데... 이래도 안 돌아온다. 하얘졌던 내 머릿속이 복잡해졌다.

'또 한 번 더 물어보면 행님이 핀잔 주실까. 핀잔은 고사하고 전화로 말기를 알아 듣고 시동을 걸 수나 있을까. 그나저나 오늘 안으로 풀에 손이나 댈 수 있을까. 무엇보다 이 예초기가 고장난 건 아닐까. 그런 거라면... 에휴...'

뭔가 순간 스쳐 지나갔다. 황당해 하는 행님 얼굴과 짜증스러워 하는 아내 얼굴이. '대략난감, 진퇴양난', 지금 내 꼴이다.

이때, 하늘이 무너져도 쏟아날 구멍이 보였다. 나의 예초기 스승님에게 전화해 보자는 마음이 들었다. 예초기 스승님? 그랬다. 생전 첨 예초기를 사용했을 때 지도해준 벗이었다. 지금에야 생각해보니 시동도 내가 아닌 그가 걸어준 게 분명했다. 내가 걸어봤다고 착각한 거다.

그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 사실 전날 그가 입원한 병원에 병문안 갔었다. 지금 난 환자에게 "예초기 시동 좀 걸어달라"고 전화하는 중이다. 행님에게 계속 물어보면 다음에 다시는 예초기를 안 빌려 줄 테니까 말이다.

전화로 물어보니 한계가 있었다. 한줄기 빛이 점점 희미해질 즈음 그가 "예초기 사진을 찍어서 보내라"고 했다. 보냈다. 잠시 후 전화가 왔다. 사진을 놓고 5분간 그가 심오하게 연구한 결과 발표였다.

역시 스승님이시다. 문제의 핵심을 찔러주셨다. 그건 바로 ' 연료 밸브'였다. 이제야 모든 문제가 착착 연결이 된다. 연료밸브가 열리지 않았으니, 시동은 걸렸지만 지속할 수 없었던 거다. 참 간단하고 작은 거지만, 모르면 이리 고생을 해주신다. 조그맣고 하얀 그 밸브가 부러질까봐 과감하게 제쳐보지도 못했던 나를 반성했다. 핵심은 건드리지 못한 채 주변부만 열심히 하던대로 건드리니, 안 되는 게 당연했다.

a

예초기질 언제나 폼만은 10년 베테랑 폼이다. 한시간만에 예최기를 고친 후 정글인 밭을 어느 정도 정리한 상태다. ⓒ 송상호


드디어 시동이 걸렸다. 들에 나온 지 1시간 만이었다. 뜨거운 여름 햇살 아래서 예초기와의 사투를 벌인 결과였다. 사실 나와의 사투였다. 내가 잘한 게 있다면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

안 하던 예초기질에 팔이 후덜거렸다. 무더위란 놈은 무지하게 나를 감쌌다. 땀으로 샤워를 하고 있다. 하지만 좀 전에 큰산을 넘은 나는 이미 '예초기 도인'처럼 굴고 있었다.

그나저나 이글을 마을 행님이 보면 큰일인데. 행님이 인터넷을 하지 않는 건 하늘이 돕는 거다. 하하하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교회에서 목사질 하다가 재미없어 교회를 접고, 이젠 세상과 우주를 상대로 목회하는 목사로 산다. 안성 더아모의집 목사인 나는 삶과 책을 통해 목회를 한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문명패러독스],[모든 종교는 구라다], [학교시대는 끝났다],[우리아이절대교회보내지마라],[예수의 콤플렉스],[욕도 못하는 세상 무슨 재민겨],[자녀독립만세] 등이 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2. 2 수백채 다주택자 '0원'... 깜짝놀랄 종부세의 진실
  3. 3 '찐 트럼프들'의 반란? 코로나 사망 세계 1위 도시의 비극
  4. 4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5. 5 참으로 옹색한 검찰, 항소 이유가 기가 막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