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훔친 송영무 장관...헬기사고 분향소에서 항의 받아

"사고 조사위 국방부 산하로 두는 방안 검토"…분향소 각계 조문 발길

등록 2018.07.21 20:49수정 2018.07.21 20:52
4
원고료주기
a

21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김대식관에 마련된 마린온 헬기 사고 순직 장병 합동분향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안경을 벗고 눈물을 닦고 있다. ⓒ 연합뉴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1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김대식관(실내체육관)에 마련된 마린온 헬기 추락 사고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사고 발생 이후 4일 만이다.

송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50분께 분향소에 도착해 국방부 관계자들과 함께 향을 피우고 묵념했다.

이어 각 유족을 만나 위로의 말을 건넸다.

그는 유족 얘기를 들으며 침통한 표정을 지었고 유족 어깨를 두드려주기도 했다. 때로는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다.

a

21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김대식관에 마련된 마린온 헬기 사고 순직 장병 합동분향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유족이 항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일부 유족은 송 장관이 2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 발언을 거론하며 항의하기도 했다.

송 장관은 당시 "유족들께서 의전 문제에 있어 흡족하지 못해 짜증이 나신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유족은 "왜 왔느냐"고 했고 또 다른 유족은 "우리가 의전 때문에 짜증을 낸 줄 아느냐. 그렇게 몰상식한 사람인 줄 아느냐"고 소리쳤다.

이에 대해 송 장관은 "전체 얘기는 그런 것이 아닌데 일부 발언만 따서 보도했다"며 "어제 법사위에서 진의가 아니었다고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나도 애를 일찍 잃어서 여기 있는 유족과 같은 심정이다"며 "유족 요구 사항은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사위원회 활동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해달라는 유족 요구에 "시스템적으로 다 그렇게 하도록 돼 있다"며 "그렇게 하는 것이 우리 일이다"고 설명했다.

또 "공정한 조사를 위해 한국항공우주산업이나 국방기술품질원 관계자를 배제하겠다"며 "사고 조사위원회를 해병대가 아닌 국방부 산하로 두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훈장을 추서해달라는 유족 요구에 송 장관은 "훈장 추서는 조사 끝나고 절차에 따라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족들과 비공개로 면담한 뒤 오후 6시께 분향소에서 나왔다.

분향소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주민과 장병 조문 발길이 이어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

21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김대식관에 마련된 마린온 헬기 사고 순직 장병 합동분향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향을 피우고 있다. ⓒ 연합뉴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검찰이 합심해 똘똘 만 정경심 교수? 나는 '전리품'이었다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