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송영무 국방장관 경질 가닥?

<중앙일보> 1일 청와대 고위관계자 인용 보도... 청와대 "확인해 드릴 게 없다"

등록 2018.08.01 15:26수정 2018.08.01 15:26
2
원고료로 응원
a

국회 법사위 출석한 송영무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뒷줄 왼쪽은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 ⓒ 남소연


청와대가 기무사 '계엄문건' 사건과 관련해 하극상 논란을 야기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경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중앙일보>가 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국회에서 공개적으로 벌어진 하극상 논란 등으로 인해 향후 국방개혁안을 이끌 리더십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며 "그동안 송 장관에게 국방개혁을 요청하며 신뢰를 보여온 문재인 대통령 역시 송 장관에게 개혁안을 계속 맡기기 어렵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의 또 다른 관계자 역시 "일사불란한 대오를 갖추고 군 개혁에 매진해야 하는 상황에서 하극상이 벌어지면서 송 장관이 개혁의 추동력을 대부분 상실해버렸다"며 "청와대 내부에서는 개혁안을 마련한 송 장관의 명예로운 퇴진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26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송 장관을 비롯해 계엄령 문건 보고 경위와 관련된 사람들에 대해서도 잘잘못을 따져보아야 한다"며 송 장관에 대한 책임론을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거론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송영무 장관 경질 기사는 확인해 드릴 게 없다"면서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고 기무사 문건 관련 조사는 지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2. 2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3. 3 한국과 비슷... 아일랜드에서 절대 부르면 안 되는 노래
  4. 4 기와지붕만 남았다... 저지대 구례, 섬진강댐 방류 '직격탄'
  5. 5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