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다닭다닭

폭염에 높은 사육밀도, 가축 339만 마리 폐사

등록 2018.08.05 12:52수정 2018.08.05 12:52
0
원고료주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AD

AD

인기기사

  1. 1 문 대통령이 발탁한 윤석열 후보자의 '아킬레스건'
  2. 2 판사도 감탄한 명연설, 재판정을 뒤집어 놓은 사진작가
  3. 3 대통령님, 상산고 앞에서 '멈칫'하면 안됩니다
  4. 4 '나경원 의원 해고' 피켓 들고 국회 앞에 섰더니
  5. 5 북한 목선 두고 "문재인=이완용"이라는 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