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재활용 가격하락 풍선효과… 소각장 더 지어야 하나?

소각용쓰레기 전년대비 1일 41톤 증가… 시 관계자 "현 상황 소각장 증설 불가피"

등록 2018.08.07 13:49수정 2018.08.07 13:49
0
원고료로 응원

7일 청주시는 관계자는 최근들어 청주시광역매립장에 가연성생활폐기물을 포함 300여톤을 매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 충북인뉴스


"매립보다는 소각이 낫다. 현 상황이 계속되면 소각장 증설을 검토해야 한다."(청주시 관계자)

재활용품 유가하락에 따른 불똥이 청주시소각장으로 옮겨 붙었다.

재활용품 가격이 떨어지자 수거율이 줄어 들었고 갈 곳 잃은 쓰레기가 가연성 생활쓰레기 봉투에 담겨 충북 청주시 소각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른바 풍선효과가 발생한 것이다.

이렇게 해서 늘어난 생활쓰레기 증가량만 전년대비 1일 41톤. 급기야 청주시 소각장의 처리 임계점을 넘어섰고 시는 청주시광역소각장에 매립이라는 궁여지책을 쓰기 시작했다.

문제는 이마저도 임시방편이라는 것. 청주시 내에서는 늘어난 쓰레기를 감당하기 위해 소각장을 증설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청주시가 재활용을 높이기 위한 정책 대신 눈앞에 보이는 현상에만 치우친다는 비판도 확산되고 있다.

7일 청주시는 관계자는 최근 들어 청주시광역매립장에 가연성생활폐기물을 포함 300여톤을 매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불연성폐기물 120톤 가량을 매립했지만 최근 들어 급격히 늘어난 것이다. 이에대해 청주시 관계자는 "올초 재활용 쓰레기 대란 이후 소각장으로 반입되는 가연성 폐기물량이 급격히 증가했다"며 "소각장에서 소각할 수 없는 상태가 돼 부득이하게 매립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청주시 소각장으로 반입되는 가연성생활폐기물은 어느정도 늘었을까? 청주시에 따르면 소각장에 지난 해 1일 평균 328톤이 반입되다 올해는 1일 평균 369톤으로 늘었다.

하루 평균 41톤이 늘어난 것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최근 들어 1일 390톤 가량 반입된 적도 있다"며 "반입물 중 열량이 높은 비닐과 플라스틱류가 늘었다. 열량이 높으면 하루 소각할 수 있는 량도 더 줄어든다"고 말했다.

"매립으론 한계, 소각정 더 지어야"

청주시는 가연성생활폐기물을 매립하는 것이 법적으론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청주시관계자는 "규정에 매립을 하지 말라는 조항은 없다"며 "다만 불가피한 상황에서 과거 방식으로 돌아간 것으로 보면 된다. 이번 주말까지 계속 매립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매립은 근본적인 대책이 되지 못한다. 청주시 관계자는 "매일 매일 복토를 하기 때문에 악취가 발생하지는 않아 민원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다만 매립은 한계가 분명하기 때문에 소각으로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각의 경우 청주시가 부담해야 할 추가비용도 발생한다. 청주시 관계자는 "현재 일부 생활폐기물을 민간업체에 위탁해 소각을 하고 있다"며 "민간 소각장에 위탁을 맡길 경우 1톤당 20~25만원의 처리비용이 소요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부 민간위탁에 많은 비용이 소요된다. 또 재활용품 가격이 회복될 기미도 보이지 않는다. 장기적으로 재활용 쓰레기가 줄어들 상황이 되지 않는 만큼 소각장 증설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뜨거운 감자 '소각장'

소각장은 청주시에 가장 뜨거운 이슈다. 청주시의 미세먼지 상태는 전국 최악인 상황. 미세먼지는 소각과정에서 발생하는 만큼 새로 소각장을 증설한다는 데에 대한 반대 의견이 더 많다.

이런 상태에서 청주시가 재활용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펴지 않은 상태에서 나온 당연한 결과라는 지적이 나왔다.

김용규(더불어민주당) 청주시의원은 "그동안 청주시의 재활용정책은 매우 미약했다. 배출을 억제하거나 줄이기 위한 감량화 정책이 없다시피 했다"며 "지난 의회에서도 꾸준이 문제를 제기했지만 집행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완희(더불어민주당) 청주시의원도 "올해 재활용 쓰레기 대란이 일자 정부차원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비닐류 등 재활용하기 위한 정책을 펴고 있다"며 "청주시가 재활용을 높이기 위한 정책 대신 소각부터 이야기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주시는 미세먼지, 발암물질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많다"며 "소각을 늘리는 정책보다는 재활용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2. 2 수백채 다주택자 '0원'... 깜짝놀랄 종부세의 진실
  3. 3 '찐 트럼프들'의 반란? 코로나 사망 세계 1위 도시의 비극
  4. 4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5. 5 참으로 옹색한 검찰, 항소 이유가 기가 막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