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도서관은 고양이에게도 좋은 무더위 쉼터다옹

도서관 사서에 의하면 여러 마리의 고양이들이 도서관 마당에 온다고 한다

등록 2018.08.08 15:39수정 2018.08.08 15:39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종성


ⓒ 김종성


폭염 속 좋은 무더위 쉼터 가운데 하나인 서울 은평구 구산동 도서관 마을. 동네 도서관인 이곳은 저녁 10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보니 자주 찾게 된다. 마치 동네 사람처럼 도서관에 자주 찾아오는 고양이도 있다. 도서관 사서에 의하면 한 마리가 아니라 여러 마리의 고양이들이 도서관 마당에 온단다.

ⓒ 김종성


ⓒ 김종성


도서관에 온 사람들이 고양이에게 간식을 주곤 하는 장면을 봤는데, 고양이들 사이에 소문이 났나 보다. 냠냠~ 맛나게 간식을 먹은 고양이는 무더위 속에서 한결 기운이 나는듯했다. 도서관 뒷마당 한구석에 마련된 고양이를 위한 작은 집을 보니 왠지 마음이 푸근해졌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지하철역 한국 여성 가방에 불, 그 다음 생긴 뜻밖의 일
  2. 2 세월호 생존자의 딸로 7년... 이제는 말해야겠습니다
  3. 3 세월호 보상금으로 차 바꿨다? 우리 모습을 보세요
  4. 4 "엄마, 일은 원래 다 힘든 거지?" 어린 아들의 죽음
  5. 5 "나도 다 큰 남자인데, 자꾸 왜 내 걸 만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