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함께 손 맞잡은 남북 노동자 대표들

등록 2018.08.10 16:28수정 2018.08.10 16:28
0
원고료주기
a

[오마이포토] ⓒ 이희훈


남북노동자단체 대표 (왼쪽부터) 남측 김주영 한국노총, 북측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 남측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함께 손을 잡고 있다.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 위원장은 "역사의 새시대를 열어놓은 판문점 선언을 고수하고 이행해 나가는 데 선봉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남북 화해와 단합의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판문점 선언 이행의 길에 언제나 함께 할 것을 약속한다"라고 말했다.

a

북측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 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남북노동자단체대표자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회견문 발표를 하고 있다. ⓒ 이희훈


a

남북노동자단체 대표 (왼쪽부터) 남측 김주영 한국노총, 북측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 남측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주영길 위원장은 “역사의 새시대를 열어놓은 판문점 선언을 고수하고 이행해 나가는데 선봉적 역할을 다할 것”고 발표 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남북 화해와 단합의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판문점 선언 이행의 길에 언제나 함께 할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 이희훈


a

남북노동자단체 대표 북측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 남측 김명환 민주노총, 남측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 이희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자택 구금 수준'이라더니... 만나고 싶은 사람 다 만나는 MB
  2. 2 문재인정부 1호 '간첩' 사건... "이런 식이면 정상회담 왜 하나?"
  3. 3 "집에 가자, 엄마 기다리는 집에 가자"
    세월호 아이들 끌어안은 잠수사의 죽음
  4. 4 '개독교'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5. 5 윤석열이 불편한 한국당..."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발언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