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가 덮친 대전 유성천, 찌그러진 '주의 표지판'

등록 2018.08.28 21:54수정 2018.08.28 21:5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 한미숙


a

ⓒ 한미숙


a

ⓒ 한미숙


a

ⓒ 한미숙


a

ⓒ 한미숙


a

ⓒ 한미숙


28일, 오전 5시가 넘도록 폭우가 쏟아지면서 대전 유성구 봉명동 유성천의 물이 불었습니다. 주민들이 자전거를 타거나 걷거나 뛰며 운동하는 길은 군데 군데 물이 차올랐고, '주의' 표지판도 찌그러졌습니다.

데크는 위험해서 막아놓은 상태입니다. 운동기구가 쓰러지고 징검다리도 물속에 잠겼습니다. 징검다리를 표시한 양쪽 기둥도 떠내려온 나무가지, 이파리 등에 휘감겨 있네요. 29일은 유성 오일장이 서는 날입니다. 잠시 운동은 쉬어야겠어요. 더 큰 피해가 없기를 빌어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간에게 가면을 줘보게, 그럼 진실을 말하게 될 테니까. 오스카와일드<거짓의 쇠락>p182

AD

AD

인기기사

  1. 1 대권선호도 1위 이낙연 대항마, 도대체 누구냐
  2. 2 보수언론이 극찬한 흙수저 당선자 "좀비정당 지적, 아팠다... 사람 살리는 정치 할 것"
  3. 3 [단독] 이용수 할머니 수양딸 "기자회견문, 내가 대신 정리해 썼다"
  4. 4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렇게 생각하면 어떨까요
  5. 5 이재명의 일갈 "기본소득 반대하는 그들, 약자를 더 사랑할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