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개발주의 신호탄?

환경운동가 출신 환경부 차관 경질... 환경운동연합, '개발주의 선회 신호탄' 우려

등록 2018.08.29 08:54수정 2018.08.29 08:54
0
원고료주기
a

개발주의 신호탄? ⓒ 계대욱


통상 관료 출신을 임명해온 관례를 깬 파격적인 인사로 분류되던 안병옥 환경부 차관이 경질됐다. 그러나 교체 이유에 대해 청와대의 명확한 설명은 없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환경부 차관 교체, 개발주의로 가는 신호탄인가'라는 논평을 통해 '시민사회는 환경부 차관이 이낙연 총리의 주력사업인 흑산도 공항건설에 반대하다가 경질된 것은 아닌가' 우려를 표했다. 이어 이번 인사가 '문재인 정부의 개발주의 선회 신호탄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히며, '문재인 정부가 자본·관료·전문가가 결탁된 개발기득권을 넘어서 돌파해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김어준 영상에 표정 굳어... "한겨레 사과 받아야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발끈한 윤석열 "정경심을 왜... 다 드러날 테니 기다려달라"
  4. 4 일본 덕에 한국남자 '특별한 존재' 됐다? 경제학자의 궤변
  5. 5 "공수처 막는 황교안 보면서 '노회찬 에프킬라'가 떠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