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다시 봐도 어이없는 전두환의 DJ 병문안 현장

전두환을 알 수 있는 결정적 장면 "DJ 때 행복했다"

등록 2018.08.31 14:37수정 2018.08.31 15:21
16
원고료주기

[오마이TV] 전두환을 알 수 있는 결정적 장면 “DJ 때 행복했다” ⓒ 황지희


때는 2009년 8월 14일. 전두환 전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입원 중인 병원에 방문했다. 두 전직 대통령의 만남은 김 전 대통령이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 중인 상황이라 성사되지 못했다. 전 전 대통령은 대신 이희호 여사를 만났다.

이날 전 전 대통령의 발언은 요즘 말로 '아무말 대잔치'에 가까웠다. 뜬금없이 창문 밖을 보며 "저 산의 이름이 뭐냐"고 묻기도 했고, 본인의 장수를 자랑하다가, 의사도 건강을 스스로 챙겨야 한다는 말도 늘어놓았다. 그 중의 백미는 "김대중 대통령 시절에 전직 대통령들이 행복했다"는 고백이다. 병원 밖에서는 시민들이 그를 향해 '학살자'라고 외치는 소리가 들렸다.

오마이TV는 최근 알츠하이머 투병을 이유로 재판에 불출석하고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행보를 보면서, 그가 어떤 인물인지 가장 이해하기 쉬운 영상을 찾았다.

a

2009년 8월 14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입원한 세브란스병원을 방문환 전두환. ⓒ 오마이TV



(사진 출처 : 대통령 기록관/영상 : 오마이TV DB/영상 편집 : 황지희 기자)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벌거벗은 남자들 사이를 휙휙, 저 아줌마 누구야?
  2. 2 20년 함께 산 아내를 무연고사망자로 보낸 까닭
  3. 3 지나치게 높은 고급장교 인건비... 국방예산 '비효율'이 문제다
  4. 4 방탄소년단이 춘 '삼고무' 누구의 것인가
  5. 5 채식 7개월, 마치 홀린 듯 혼자 치킨집을 찾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