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평양회담 위한 남북 실무회담 열린다

청와대 "시간과 참석자는 비공개... 사후 공개 예정"

등록 2018.09.13 18:22수정 2018.09.13 18:22
0
원고료주기
a

남북고위급회담을 마치며지난 8월 13일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 당시 모습. 사진은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대표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남북 대표단이 13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회담을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아래 평양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남북고위급 실무회담이 내일(14일) 판문점에서 열린다.

청와대의 핵심관계자는 13일 오후 "실무회담이 내일 판문점에서 열린다"라며 "회의 시간과 참석자는 비공개다"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회담이 끝난 뒤에 가능한 부분을 공개할 예정이다"라며 "방북 취재단도 내일 선발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방북 취재단에 선발된 분은 토요일(15일) 오전에 방북 교육을 받아야 하고, 그중 일부는 선발대로로 일요일(16일)에 방북할 수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북특별사절단이 지난 5일 방북해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회담을 열고, 평양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의전·경호·통신·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이번 주 초에 열기로 북측과 합의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2. 2 윤석열 총장님, 이건 해명이 필요한데요?
  3. 3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4. 4 무릎 꿇린 전두환 동상, 손으로 맞고 발길에 차이고
  5. 5 "전 역대 어느 대통령도 존경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